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해외직구 '짝퉁' 체온계, 정품 구별하는 방법은?

정혜인 기자입력 : 2018-10-12 00:00수정 : 2018-10-12 00:00
제품 외장 및 포장 내 '한글 표시사항' 확인해야

귀적외선체온계. 오른쪽이 위조제품.[사진=식품의약품안전처 제공]


브라운 체온계 등 해외직구 체온계 대부분이 가짜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로 인해 식품의약처(식약처) 허가를 받은 정식 제품과 가짜 제품을 구별하는 법에 대한 관심이 높아졌다.

11일 식약처는 허가받지 않은 채 해외직구 체온계를 판매한 인터넷 쇼핑몰, 구매대행 사이트 등 1116곳을 적발해 사이트 차단 등의 조치를 했다고 밝혔다.

특히 해외 직구 체온계 중 국내 시장 점유율이 높고, 가격이 싼 '귀적외선체온계(일명 브라운체온계)' 13개를 직접 구입해 확인한 결과, 이 중 12개가 위조품인 것으로 확인됐다고 전했다.

현재 '가짜' 해외직구 체온계의 피해자는 대부분 부모인 것으로 나타났다. 체온계는 체온 측정이 잦은 영유아나 어린이를 둔 가정에서 갖추는 경우가 많기 때문이다.

그렇다면 해외직구 제품이 정품인지 짝퉁인지는 어떻게 확인할 수 있을까. 식약처는 정식 수입 제품과 위조 제품을 비교한 여러 장의 사진을 공개하며 위조품과 정품 구별 방법에 관해 설명했다.

식약처에 따르면 국내에 정식으로 수입된 의료기기의 제품 외장이나 포장에는 한글 표시사항이 적혀있다. 또 식약처 수입 허가를 받은 제품은 ‘의료기기 제품 정보망 홈페이지’에서 업체명, 품목명, 모델명 등을 입력해 검색해 확인할 수 있다.

한편 식약처는 인터넷 쇼핑몰 등에 국내에 공식적으로 수입되지 않은 의료기기가 해외직구를 통해 국내 소비자에게 판매되지 않도록 해외직구 제품에 대한 모니터링 강화 등의 협조를 요청했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