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H농협금융, 금융지주 최초 모바일앱 표준 체계 마련

안선영 기자입력 : 2018-09-18 13:30
UI/UX 표준 수립으로 쉽고 일관된 사용자 경험 제공

[사진=NH농협금융 제공]


농협금융지주는 금융지주 최초로 '모바일 앱 UI/UX 표준 체계'를 수립했다고 17일 밝혔다. 이를 통해 농협금융의 모바일 앱을 이용하는 고객에게 쉽고 일관된 사용자 경험을 제공할 수 있게 됐다.

모바일 앱 UI/UX 표준 체계는 그룹 차원의 가이드라인 부재로 인해 발생하는 상이한 메뉴 구성 등 고객 불편을 해소하기 위해 추진됐다. 아이콘, 색상, 서체 등도 표준화하여 고객 편의성뿐만 아니라 브랜드 정체성도 제고한다.

농협금융은 금융지주를 중심으로 은행, 카드, 생명, 손해보험 및 중앙회 상호금융의 실무자로 구성된 TF를 구성해 프로젝트를 진행했다. 이번 프로젝트를 통해 수립된 표준 가이드라인을 기준으로 농협금융 모바일 앱을 추가 분석·진단해 개선 작업도 진행할 예정이다.

이외에도 표준 가이드라인이 준수될 수 있도록 새롭게 개발되거나 고도화되는 계열사의 모바일 앱을 사전 점검해 사용자 편의성을 확보하는데 초점을 맞출 계획이다.

특히, 12월 출시 예정인 통합 스마트뱅킹 구축 사업과 연계해 스마트뱅킹, 금융상품마켓, 퇴직연금, 스마트인증 등 모바일 앱을 통합하는 한편 UI/UX도 대폭 개선해 출시할 예정이다.

김광수 농협금융지주 회장은 지난 8월말 계열사 임원들이 참석한 '농협금융 디지털금융 워크숍'에서 고객 중심의 쉽고 편리한 디지털 혁신 서비스를 지속적으로 제공해야 한다고 강조한 바 있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