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사 16주년, 창간 11주년 아주경제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터키 정치적 불확실성 영향…원·달러 환율 상승 출발

안선영 기자입력 : 2018-08-13 09:40수정 : 2018-08-13 09:40

[사진=AP·연합뉴스]


미국과 터키의 갈등이 격해지면서 원·달러 환율이 상승 출발했다.

13일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전거래일보다 3.1원 오른 달러당 1132.0원에 거래를 시작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지난 10일(현지시간) 터키의 미국인 목사 장기 구금을 문제삼아 터키산 철강·알루미늄에 대한 폭탄관세율을 다른 나라의 2배로 높이기로 결정했다. 달러 대비 터키 리라화 값은 이날 한 때 20% 넘게 추락했다.

리라화 폭락은 글로벌 금융시장을 뒤흔들었다. 전문가들은 터키와 같은 신흥시장은 물론 터키에 대한 위험노출액이 많은 유럽 은행권이 직격탄을 맞을 수 있다고 경고했다.

다만, 이번 사태가 국내 시장까찌 직접적인 영향을 줄 가능성은 크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한편, 이날 코스피지수는 전거래일보다 16.36포인트(0.72%) 내린 2266.43에 개장했다.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