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이엘리야, '미스 함무라비' 종영에 애틋한 소감 "오래도록 간직되길"

최송희 기자입력 : 2018-07-17 11:33수정 : 2018-07-17 11:33

[사진=킹콩by스타쉽 제공]

배우 이엘리야가 JTBC 드라마 ‘미스 함무라비’ 종영에 아쉬운 마음을 드러냈다.

17일 소속사 킹콩 by 스타쉽 측은 JTBC 월화드라마 ‘미스 함무라비(극본 문유석·연출 곽정환)’에서 ‘이도연’ 역을 맡은 이엘리야의 친필 종영 소감과 함께 대본 인증샷을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 속 이엘리야는 ‘미스 함무라비’의 마지막 회 대본을 든 채 화사한 미소를 짓고 있다. 그는 엄지를 들어 포즈를 취하는가 하면, 대본을 손가락으로 가리키며 종영에 대한 아쉬운 마음을 보이기도. 더불어 이엘리야는 직접 쓴 손글씨로 종영 소감을 전해 작품에 대한 남다른 애정을 드러냈다.

이엘리야는 먼저 “드라마 ‘미스 함무라비’는 제게도 제 자신과 이웃, 사회에 대해 다시 한번 돌아보고 생각하며 질문해 볼 수 있었던 귀한 시간들이었습니다”라며 작품을 하며 느꼈던 감사함을 표현했다.

이어 그는 “살아가며 직면하게 되는 어떤 문제들에 대한 답을 명확히 알 수 없고 규정짓기 어렵습니다. 또한, 각자의 답이 다르기에 우리 모두 불완전하고 불안하며 때론 이기적이고 이타적이기도 합니다. 하지만, 결국 사람이 따듯해지는 선의를 향한 용기와 발걸음을 함께 걸었으면 좋겠습니다”라며 드라마의 의미를 되새기기도 했다.

마지막으로 이엘리야는 “‘미스 함무라비’의 여운과 울림들, 여러분들의 마음속에 따듯한 등불로써 오래도록 간직되시길 바랍니다”라고 시청자들에게 진심 어린 마음을 전했다. 그는 ‘이도연, 이엘리야’라며 깨알 하트까지 덧붙이며 종영 소감을 마무리했다.

이엘리야는 ‘미스 함무라비’에서 ‘이도연’역을 맡아 대체 불가한 존재감을 드러냈다. 그는 시선을 사로잡는 비주얼을 뽐냈을 뿐만 아니라, ‘이도연’ 캐릭터를 매력적으로 그려내며 안방극장의 호감도를 상승시켰다. 또한 기존에 보여줬던 악녀 이미지와는 다른 인간적이고 따뜻한 면모를 가진 ‘이도연’을 완벽하게 소화하며 넓은 연기 스펙트럼을 입증했다. 이에, 이엘리야가 앞으로 보여줄 연기 행보에 기대감이 높아진다.

한편, 이엘리야는 밀린 일정을 소화하며, 차기작을 준비할 예정이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아주TV 구독자 3만 돌파 이벤트
당신의 콘텐츠에 투표하세요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