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부당거래 의혹' 외국계 IB 공매도 싹쓸이

이승재 기자입력 : 2018-06-13 16:18수정 : 2018-06-13 16:18
공매도 사실 숨기려는 국내 기관 투자자, 외국계 금융사에게 거래 맡겨 주체 구체적으로 파악 못해…골드만삭스 등 불법 무차입 공매도 의혹도

배당사고를 일으킨 삼성증권에 이어 외국계 증권사 골드만삭스가 불법인 무차입 공매도 의혹을 사고 있다. 골드만삭스 서울지점은 얼마 전 20개 종목(138만7968주)에 대한 공매도 결제를 이행하지 않았다.[사진=연합뉴스 제공]


'부당거래 의혹'을 사고 있는 외국계 투자은행(IB)은 우리 주식시장에서 공매도를 싹쓸이해왔다.

13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공매도 잔액 대량보유자 공시'는 연초부터 이달 7일까지 모두 1만8725건을 기록했고, 외국계 IB는 이 가운데 94.1%(1만7619건)를 차지했다. 이에 비해 국내 금융사는 5.9%(1106건)에 그쳤다.

금융사별로 보면 모건스탠리가 30.6%(5656건)로 가장 높았다. 2~5위도 모두 외국계 금융사다. 크레디트스위스가 23.9%(4438건), 골드만삭스는 8.6%(1591건)로 집계됐다. UBS AG와 도이치방크는 각각 5.6%(1027건), 3.8%(705건)로 나타났다.

◆대량 공매도 공시제 실효성 논란

공매도 잔액 대량보유자 공시제는 2016년 6월 말부터 시행했다. 해당 잔액이 상장주식 대비 0.5% 이상인 투자자는 의무적으로 공시해야 한다.

이 제도 자체도 공매도가 외국계 금융사에 쏠리는 데 한몫했다. 공매도 사실을 드러내지 않으려는 국내 기관 투자자도 외국계 금융사에 거래를 맡긴다는 얘기다. 외국계 금융사는 덕분에 공매도액 가운데 1%를 수수료로 챙기고 있다.

공매도 주체를 구체적으로 파악할 수 없다는 점도 실효성 논란을 낳았다. 한 증권사 관계자는 "국내 기관 투자자도 공매도에 대한 나쁜 여론을 의식할 수밖에 없다"라고 말했다.

공매도는 주가 하락에 돈을 거는 것이다. 주식을 빌려 팔았다가 나중에 되갚아야 하는데, 차입할 때보다 상환 무렵에 주가가 떨어져야 차익을 얻을 수 있다.

개인 투자자는 이런 이유로 주가를 끌어내리는 주범으로 공매도를 꼽아왔다.

금융위원회가 얼마 전 보완책을 내놓았지만, 부정적인 여론은 여전하다. 개인 투자자도 쉽게 공매도에 참여할 수 있게 했지만, 애초 정보력에서 개인 투자자는 기관이나 외국인 투자자에 밀릴 수밖에 없다.

실제 거래소가 집계하는 자료를 보면 공매도 총액은 올해 들어 5월까지 58조2780억원을 기록했고, 여기서 개인 투자자 비중은 0.5%(2794억원)에 그쳤다. 이에 비해 외국인과 기관 투자자는 각각 69.9%(40조7541억원)와 29.6%(17조2384억원)에 달했다.

◆잇단 불법 무차입 공매도 의혹

배당사고를 일으킨 삼성증권에 이어 골드만삭스도 불법인 무차입 공매도에 대한 의혹을 샀다. 골드만삭스 서울지점은 얼마 전 20개 종목(138만7968주)에 대한 공매도 결제를 이행하지 않았다.

합법적인 차입 공매도는 주식을 빌려서 판다. 반면 무차입 공매도는 주식을 빌리지 않은 상태에서 먼저 매도 주문을 내는 것이다.

아시아뿐 아니라 유럽에서도 대다수 국가가 무차입 공매도를 막고 있다. 우리나라도 2000년부터 이를 금지했다.

이번 골드만삭스 사태가 무차입 공매도로 드러나면 외국계 금융사 전반에 대한 금융당국 현장검사가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 이미 금융감독원은 골드만삭스에 대한 검사를 벌이고 있다.
아주TV 구독자 3만 돌파 이벤트
당신의 콘텐츠에 투표하세요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