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용 로봇제조 로보스타 지분 20% 취득 예정…투자금액 약 536억원
LG전자가 국내 산업용 로봇 제조업체 로보스타(Robostar)의 지분을 취득하기로 했다.

LG전자는 오는 7월 중 로보스타가 실시하는 3자 배정 유상증자에 참여해 지분 20%를 취득할 예정이라고 29일 밝혔다. 

주식 수는 보통주 195만주이며, 투자금액은 약 536억원이다. 여기에 내년 말까지 ‘로보스타’의 경영진이 보유한 지분 가운데 일부인 13.4%를 추가로 인수해 지분율은 33.4%로 늘어난다. 이로써 로보스타 최대주주는 LG전자로 바뀐다.

1999년에 설립된 로보스타는 산업용 로봇 분야에서 국내 최고 수준의 기술력을 갖추고 있다. 디스플레이, 반도체, 자동차 등의 생산공정에서 주로 사용되는 스카라로봇, 원통좌표로봇 등을 생산해 판매하고 있다.

스카라로봇은 수평운동을 하는 관절과 수직운동을 하는 관절을 조합한 로봇으로 이송, 조립 등의 역할을 수행하며 전자제품, 자동차부품 등의 생산라인에서 주로 사용된다.

원통좌표로봇은 원통 모양의 로봇으로 축을 중심으로 회전하거나 위아래로 움직여 주로 디스플레이나 반도체를 생산하는 공정에서 유리기판이나 웨이퍼를 옮기는 데 사용된다.

LG전자 관계자는 "지능형 자율공장 구축에 로보스타의 산업용 로봇 기술을 적극 활용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한중 문화교류 흔적 찾기 사진 공모전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