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중 정상, 종전선언과 평화협정 전환 위해 적극 협력 나선다

유진희 기자입력 : 2018-05-04 20:15
문재인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은 4일 남북정상회담 후 첫 통화에서 종전선언과 평화협정 전환과정에서 적극적으로 소통해 협력 체재를 강화하겠다고 약속했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브리핑에서 문 대통령과 시 주석이 오후 5시부터 35분간 남북정상회담 결과 논의를 위해 통화하면서 이 같은 대화를 했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통화에서 "남북정상회담의 성공은 시 주석의 전폭적인 지지와 성원 덕분"이라며 "특히 (시 주석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3월 하순 방중 때를 비롯한 여러 계기에 북한의 비핵화를 견인하고 남북회담의 성공적 개최에 지지입장을 표명해줘 큰 힘이 됐다"고 강조했다.

이어 문 대통령은 "북미정상회담 등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인 평화정착을 이루어 나가는 과정에서 시 주석의 지속적인 관심과 지원, 그리고 중국 정부의 적극적인 기여가 중요하다"고 덧붙였다.

시 주석은 남북정상회담의 성공적 개최와 판문점선언 발표를 축하했다.

그는 "이런 성과에 이르기까지 한반도 정세의 긍정적 변화를 주도하는 데 있어 문 대통령의 역할이 절대적이었다"며 치켜세웠다.

시 주석 또한 "최근 김정은 위원장이 왕이(王毅) 외교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을 만나 남북관계를 개선하려는 적극적 용의를 표했고, 풍계리 핵실험장 폐쇄 등 비핵화 의지를 다시 천명했다"며 "김 위원장이 종전선언을 통해 한반도의 적대적인 역사를 끝내려는 의지도 강력히 밝혔다"고 전했다.

이와 함께 시 주석은 "한반도 비핵화를 위해서는 북미정상회담의 성패가 관건인 만큼, 앞으로도 한·중 양국이 긴밀히 소통하고 공조를 유지·강화해 나가자"고 강조했다.

양국 간 교류도 더욱 적극적으로 할 것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제 양국 정부가 더욱 긴밀히 소통하고 협력해 양국 국민이 피부로 체감할 수 있는 성과를 많이 만들어 나가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시 주석은 "중국도 한·중 간 교류협력을 중요시하고 있으며 두 정상이 합의한 대로 인적·문화적 교류에서 진전이 있을 것"이라고 답했다.

한편 두 정상이 통화한 것은 문 대통령 취임 후 세 번째다 첫 통화는 지난해 5월 11일 문 대통령의 취임 직후 이뤄졌으며, 두 번째 통화는 올해 1월 11일이었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