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머코인, 이은철 자문위원 위촉…한국 시장 확대 나선다

안선영 기자입력 : 2018-03-28 08:02

[사진=이머코인 제공]


이머코인(Emercoin)은 한국 시장에서의 성장을 위해 최초로 한국인인 이은철 클러스트릭스 한국 지사장을 기술자문으로 위촉, 이머코인의 자문위원회를 강화한다.

이 기술자문은 이머코인 블록체인 기술을 알리고 한국을 포함해 전세계 고객들이 사용하는 시스템 개선을 위한 시범 프로젝트를 발굴할 계획이다.

이은철 기술자문은 18년 동안 윈드 리버 시스템, 아이피인퓨전, 트레저데이터, 클러스트릭스 등 여러 실리콘밸리 기업의 한국 지사장을 역임했다. 또한, 실리콘밸리테크와 인텔라를 설립한 바 있다.

이번 이은철 기술자문 위촉은 글로벌 풀서비스 블록체인 기술 선도 기업인 비트퓨리 그룹의 이머코인 투자 및 지원에 뒤이어 결정되었다. 비트퓨리는 자사가 설계하는 응용 프로그램 범위 확장을 위해 이머코인에 투자 및 지원하고 있다. 비트퓨리를 비롯해 XTC 유니콘 펀드, 퍼스트 블록 캐피탈 및 IT-팜 역시 이머코인이 전 세계 기술 기업들과 커뮤니티를 구축할 수 있도록 투자를 진행하고 있다.

예브게니 쉬미노프(Evgeny Shumilov) 이머코인 CEO는 "유능한 이은철 기술자문과 함께 하게 되어 기쁘다"며 "이은철 기술자문 영입으로 이머코인이 기술적인 측면에서 보다 발전하고, 커뮤니티 역량 또한 강화해 나갈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