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한수원, 네팔 차멜리야 30MW급 수력발전소 준공

노승길 기자입력 : 2018-02-09 16:32수정 : 2018-02-09 16:32
공기업과 중소기업간 해외 동반진출의 모범사례 한수원 첫 해외 수력발전소

[사진 = 한국수력원자력]



한국수력원자력은 오는 10일 네팔 다출라 지역에 30메가와트(MW) 규모의 차멜리야 수력발전소를 준공할 예정이라고 9일 밝혔다.

네팔의 전체 발전설비 용량은 976MW로, 차멜리야 수력발전소는 앞으로 약 3%의 전력을 공급하게 된다.

한수원이 해외에 수력발전소를 건설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한국 정부가 네팔의 경제발전을 위해 지원한 대외경제협력기금(EDCF)으로 추진된 이 사업은 주관사인 한수원과 국내 중소기업인 화천플랜트, 세안이엔씨가 컨소시엄을 구성해 2009년 5월 건설에 착수했다.

그러나 발주처인 네팔전력청과 토건계약자 간 계약분쟁, 열악한 건설 여건 등으로 당초 준공이 예정됐던 2011년 12월을 넘겨 약 9년 만에 완성됐다.

네팔은 전력사정이 좋지 않아 정전이 잦다. 특히 발전소가 건립된 다출라 지역은 전기가 공급되지 않는 집이 대다수일 정도로 에너지가 부족한 실정이다.

한수원은 차멜리야 수력발전소 준공으로 원활한 전력공급이 가능해져 주민들의 삶의 질이 높아지고 네팔 북서지역 경제발전에도 크게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했다.

한수원 관계자는 "네팔 차멜리야 수력발전소의 성공적인 준공 경험을 바탕으로 해외 수력사업을 지속적으로 개발할 것"이라며 "특히 중소기업과 함께 진행한 이번 사업을 계기로 앞으로도 중소기업과 함께 성장을 도모하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아주TV 구독자 3만 돌파 이벤트
당신의 콘텐츠에 투표하세요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