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사 16주년, 창간 11주년 아주경제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SBS '궁금한 이야기', 초등학교 교사들의 성추행 진실공방 "학교가 감추려 하는 ‘진짜’는 무엇인가?"

장윤정 기자입력 : 2018-01-18 20:06수정 : 2018-01-18 20:06

[사진= SBS 제공 ]


SBS '궁금한 이야기 Y'에서는 강원도의 한 초등학교에서 벌어진 교사들의 성추행 진실공방을 다룬다.

교사가 천직이라고 말하던 17년 차 초등학교 교사 김미란 씨는 약 6개월 동안 학교와 끝나지 않는 싸움을 이어오고 있다. 그 시작은 지난해 7월, 교감으로부터 걸려온 은밀한 전화 한 통으로부터 비롯되었다. 대뜸 ‘남편이 없는 자리에서 다시 전화를 달라’는 말을 남기고 끊긴 전화. 이어서 걸려온 전화의 내용은 너무도 충격적이었다. 미란 씨가 성희롱 가해자로 신고 당했다는 것이다.

교사 3년 차 후배인 남교사가 그동안 미란 씨에게 지속적인 성희롱을 당했다며 학교 내 성 고충 위원회에 신고를 했다고 한다. 남교사는 작년 3월부터 미란 씨가 회식자리에서 자신의 어깨에 기대거나 포옹을 하는 등 신체 접촉을 지속적으로 시도했으며, 자신을 ‘자기야’라고 불러 성적 수치심을 느끼게 했다며 미란 씨의 징계 조치를 요구했다.

이 소식을 들은 미란 씨는 진짜 성희롱 피해자는 자신이라고 억울함을 호소했다. 오히려 남교사가 랩스커트를 입은 자신에게 ‘뒷모습이 섹시하다’라는 말과 성적 불쾌감을 주는 여러 언행으로 인해 그동안 힘들었다는 것이다. 미란 씨가 성희롱 가해자로 신고 당했다는 이야기를 들은 미란 씨의 남편은 1초도 주저하지 않고 “이것은 덫이고 계략”이라고 말했다. 과연 이 말은 무슨 의미일까

미란 씨는 이 학교에서 근무하는 교사이면서 이 학교에 재학 중인 2학년 아들을 둔 학부모다. 그녀가 이 학교로 발령받은 뒤, 엄마를 따라 전학 온 아들 환희(가명) 군은 날이 갈수록 집에서 우는 날이 많아졌다고 한다.

같은 반 친구들이 자신을 놀린다고 말하는 환희 군을 보며 처음엔 미란 씨 역시 “네가 예민한 거다, 좀 털털하게 받아들여 보자.”라고 오히려 그를 다독였다. 하지만 환희 군이 직접 교장선생님을 여러 번 찾아가 문을 두드리며 ‘자신의 말을 들어 달라’고 했다는 이야기를 듣고, 또 그가 복도에서 비명을 지르며 울부짖는 모습을 직접 본 미란 씨는 충격에 빠졌다.

사실 환희 군은 뇌병변 5급의 장애 아동이다. 아들에게 무슨 일이 있는 건지 알아보던 미란 씨는, 환희 군의 같은 반 친구들이 ‘너는 달팽이보다 느리다’ ‘네 인생은 망했다’라고 환희 군에게 귓속말을 했다는 사실과, 걸음이 느린 환희 군을 ‘좀비’라고 부르며 노랫말까지 지어 불렀다는 점을 알게 되었다고 한다.

미란 씨는 결국 학부모의 자격으로 학교폭력 신고를 했다. 하지만 교장은 “학교 폭력 사건이 아니다”라며 여러 차례 학교 폭력 신고를 만류했다. 몇 차례의 만류에도 불구하고 미란 씨가 학교 폭력을 신고한 후 이틀 뒤 교감으로부터 수상한 전화를 받게 된 것이다. 이 수상한 전화 이후에도 미란 씨는 교장으로부터 묘한 말들을 들었는데, ‘성 건이 터지면 남교사도 파면, 김미란도 파면, 나도 파면, 다 파면이야’ ‘그러면 다 이게 모두가 피해를 봐’ ‘학교폭력대책자치위원회 끝나면 조용히 있어’ 등의 말이었다.

도대체 교원 수가 10여 명 남짓한 시골 마을 작은 학교에서는 무슨 일이 벌어진 것일까? 이번 주 SBS ‘궁금한 이야기 Y’에서는 강원도의 한 초등학교에서 발생한 학교폭력 은폐 의혹과 교사 간 쌍방 성희롱 신고의 진실을 알아본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