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카드사 통합플랫폼으로 신지급결제 서비스 구축해야"

한지연 기자입력 : 2017-09-13 15:24수정 : 2017-09-13 15:24
카드사들이 통합플랫폼 구축, 인공지능, 빅데이터 등을 활용한 새로운 지급결제 서비스를 구축해야 한다는 지적이 나왔다.

정유신 서강대학교 교수는 13일 여신금융협회가 ‘4차 산업혁명과 여전업계의 나아갈 길’이라는 주제로 개최한 여신금융포럼 주제발표를 통해 “4차 산업혁명은 공유경제, 금리하락, 수수료 인하 압력 등의 환경변화와 금융의 디지털화를 촉진한다”며 “가맹점수수료 인하, 각종 페이, 카카오뱅크 등의 등장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카드사들이 지금의 위기를 극복하려면 핀테크 기술을 융합한 신결제서비스를 구축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를 위해 정 교수는 핀테크 업체 또는 다른 산업과의 시너지를 위한 투자 및 제휴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구체적으로는 모바일 결제서비스 생체인증과 캐피탈사의 보유 대출자산 비교우위를 활용해 소매가맹점, 온라인 부동산데이터를 활용한 전자상거래 등을 예시로 들었다.

윤종문 여신금융연구소 박사는 현재를 “위기와 기회가 공존하는 상황”이라고 진단했다. 윤 박사는 “여전사별로 다양한 플랫폼 사업을 준비하고 있지만 개별 대응으로는 한계가 있고, 변화의 속도가 느리다”며 “각 사별로 분산된 플랫퐁을 통합하는 작업이 필요하고, 온-오프라인 공동 플랫폼 개발을 통해 소비자 편의성과 비용절감을 개선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캐피탈사는 블록체인을 활용한 자동차금융시장의 스마트계약 시스템 도입이 필요하다고 주문했다. 신기술금융회사는 최신 기술 트렌드에 대한 이해와 정확한 지식 습득을 요구했다. 특히 신기술금융사의 전문투자 심사역이 핀테크 및 블록체인과 같은 신 기술 분석 능력을 키워야 한다고 강조했다.

지급결제시장의 전반적인 규제완화가 필요하다는 주장도 제기됐다. 김시환 NH농협캐피탈 4차 산업혁명 사업추진단장은 “제4차 산업의 주요 기술인 ICBMA (IoT, Cloud, Big Data, Mobile, AI)를 효과적으로 활용할 수 있는 국내 법체계, 전문인력, 데이터의 융합과 개별 기술 활용에 대한 가이드라인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그는 “다른 금융권과 달리 여전사에서만 알림톡 서비스의 사전동의가 필요하다"며 "이 부분에 대한 규제 완화가 필요하고 민감 정보의 개발 및 클라우드 활용 구현 부분에 대해서도 구체적 가이드라인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이태운 여신금융협회 사업본부장도 “캐피탈사의 스마트계약 부문에서 블록체인의 실효성이 높은 만큼 이를 위한 연구용역 추진을 고려해야 한다”며 “혁신적, 생산적 금융을 위해 여전사의 겸영업무 허용과 제한된 부수업무를 포괄적으로 허용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아주TV 구독자 3만 돌파 이벤트
당신의 콘텐츠에 투표하세요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