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정부경전철, 개통 4년만에 파산 신청...적자 2000억원

입력 : 2017-01-12 07:48

의정부 경전철 모습.[사진=아주경제DB]


아주경제 오진주 기자 = 수도권 첫 경전철인 의정부경전철이 개통 4년 만에 적자 2000억원을 남기고 결국 파산 절차에 돌입했다.

시행사인 ‘의정부경전철’은 지난 11일 이사회를 열고 GS건설·고려개발·이수건설 등 재적 이사 5명 전원이 파산 신청을 의결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따라 의정부경전철은 서울중앙지법에 파산을 신청했고, 향후 법원이 심리를 거쳐 파산을 선고하면 채권 정리 절차를 밟게 된다.

앞서 의정부경전철은 2012년 7월 개통한 뒤 승객 수가 당초 예상에 미치지 않아 누적 적자 약 2000억원을 기록했다.

이에 의정부경전철 대주단은 지난 2일 출자사들에 경전철 파산 신청과 이사회 개최 등 파산 관련 절차 이행에 관한 내용이 담긴 공문을 발송한 것으로 알려졌다.

법원이 파산을 선고하더라고 의정부경전철 측은 협약에 따라 새로운 사업자를 찾을 때까지 경전철을 계속 운영해야 한다.
창간12주년 이벤트 아주탑골공원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창간12주년 이벤트 아주탑골공원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