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주경제 자료사진]


아주경제 조현미 기자 = 지엔티파마는 오는 11일 서울 반포동 서울성모병원에서 뇌졸중을 주제로 '제1회 지엔티파마포럼'을 개최한다.

대한뇌질환연구회가 주최하고 지엔티파마가 주관하는 이번 포럼은 고령화 사회의 주요 질환이자 뇌질환 중 국내에서 두번째로 사망률이 높은 뇌졸중의 원인과 치료법을 공유한다.

데니스 최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 뇌과학연구소장의 기조강연 '뇌졸중 치료를 위한 뇌세포보호약물의 개발'을 비롯해 홍지만 아주대학교 교수의 '급성 뇌졸중 환자의 새로운 치료법', 김연희 삼성서울병원 교수의 '뇌졸중 환자의 재활을 위한 비침습성 뇌자극', 송지환 차의과대학교 줄기세포연구소 교수의 '뇌졸중의 줄기세포 치료'를 주제로 한 강연이 열린다.

데니스 최 소장은 뇌졸중 원인이 '글루타메이트'라는 사실을 입증해 노벨의학상 수상 후보자로 선정되기도 한 세계적인 석학이다.

특히 지엔티파마는 자사의 뇌질환 신약 개발 현황을 학계와 업계에 소개한다. 이 회사 곽병주 대표가 나서 '뇌졸중 후 뇌손상 방지를 위한 Neu2000의 개발 여정'이라는 주제로 강의를 가진다.

포럼 홈페이지(http://stroke.gaonpco.kr)에서 사전등록한 후 참가할 수 있다. 참가비는 무료다.

곽병주 대표는 "고령화 사회에 진입하면서 뇌연구가 미래 유망산업으로 주목받아 전 세계적으로 뇌연구 원천기술 확보와 핵심기술 개발에 적극 투자하는 추세"라며 "이번 포럼이 뇌질환 극복의 대안을 점검해보는 유익한 시간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지엔티파마는 1998년 뇌신경과학과 약리학, 안과학, 세포생물학 분야 교수 8명이 모여 세운 신약개발 전문업체다. 현재 뇌졸중과 퇴행성뇌질환 치료제를 개발 중이다.

뇌졸중 치료제 후보물질 'Neu-2000'은 지난 2014년 중국 500대 그룹이자 현지 첫 민영화기업인 헹디안그룹의 아펠로아제약을 통해 현지 임상시험 승인을 받았다. 이 제품은 국내에서 제2상 임상시험을 준비 중이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