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전륜 8단 자동변속기 등 31개 신기술 인증

입력 : 2015-12-17 11:35

 

아주경제 신희강 기자 = 현대자동차가 개발한 자동변속기 기술 등 경제적 파급효과가 크고 국가경쟁력 향상에 기여할 31개 신기술이 선정됐다.

산업통상자원부 국가기술표준원은 17일 서울 역삼동 르네상스서울호텔에서 31개 기술을 '2015년 제3회 신기술(NET)'로 선정하고, 인증서를 수여했다.

신기술 인증은 기술의 상용화 촉진 및 제품의 신뢰성 제고로 시장 진출 및 구매 지원을 위해 시행됐다.

이번에 선정된 기술 중에서는 현대자동차의 '전륜 8속 자동변속기의 전달 효율 최적화' 기술이 수출 향상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평가받았다. 이 기술은 저단에서는 가속 성능을 높이고 고단에서는 엔진을 최적 상태에서 활용할 수 있게 해 차량의 연비와 주행 성능을 끌어올렸다.

국가기술표준원은 완성차 업계로는 세계 최초로 개발한 기술로 향후 5년간 190만대에 적용해 1조원의 수입 대체 효과를 거둘 수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 기술 수출에 따른 이익도 기대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엘지하우시스의 '선박용 저연시트 바닥재 제조기술'은 선박용 마감재 시장에서 수입 대체 효과를 거둘 수 있으며 앞으로 4년간 약 100억원의 매출을 올릴 것으로 예상된다.

또 강한 파도나 해류에 상관없이 수중에서 작업할 수 있게 돕는 타스글로벌의 '영구자석식 접지력 향상에 의한 수중작업용 무인궤도 이동 플랫폼 제작 기술', 바이오에프디엔씨가 개발한 '식물유래 생리활성물질 생성증가를 위한 고주파장치 활용 식물세포 배양기술' 등도 신기술로 뽑혔다.

국표원 관계자는 "국민들로부터 호응도가 높고 수출 등 경제적 파급효과가 매우 큰 신기술을 발굴하고 인증을 통해 개발기술의 조기시장 진출을 적극 지원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신기술 인증은 매년 3회 신청을 받아 심사를 하고 있으며, 2016년도 제1회 신청은 오는 12월 30일까지 한국산업기술진흥협회에서 접수받고 있다.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