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제주산 ‘리치’ 당도 19.7°브릭스…냉동 수입산보다 품질 우수

▲아열대과수인 '리치'(사진)가 제주에서 첫 결실을 맺었다.


아주경제 진순현 기자=아열대과수인 ‘리치’가 제주에 첫 선을 보였다. 품질조사 결과 수입산보다 오히려 품질이 더 뛰어난 것으로 조사됐다.

제주도농업기술원(원장 강성근)은 ‘리치’를 지난 2010년에 첫 도입해 제주지역에서 수입산보다 품질이 우수한 고당도 리치 생산이 가능한 것으로 입증됐다고 2일 밝혔다.

2010년 2년생 묘목을 도입한 농업기술원 하우스 시설에서 심은 후 본격적인 시험연구를 착수한 지 만 5년만인 올해 첫 결실이다.
 

 

과일 품질 조사 결과 당도가 19.7°Bx(브릭스)로 수입산 15.1브릭스보다 4브릭스 이상 높게 나타나 품질 면에서 매우 우수한 것으로 조사됐다.

농업기술원 관계자는 “앞으로 ‘리치’에 대한 저장성과 생산성, 수익성 등을 조사해 새로운 소득 작물로서의 보급 가능성을 적극 검토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아열대과종인 ‘리치’는 중국 광동성이 원산지로 무환자나무과에 속하는 상록과수다.

중국에서는 과일중의 왕이라고 불릴 정도로 맛이 좋아 과거 양귀비가 가장 좋아했던 과일로도 알려져 있다.

현재 국내에는 냉동된 형태로 유통중이며 ‘리치’는 베트남, 중국 등에서 전량 수입되고 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한중 문화교류 흔적 찾기 사진 공모전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