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지, 문화, 경제 등 공헌한 외국인 이웃 15명 '서울시 명예시민' 된다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권규홍 기자
입력 2023-12-08 11:20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8일 '2023 서울시 명예시민증 수여식'… 13개국 총 15명 선정

  • 추천·심사 거쳐 복지, 문화, 경제, 환경 등 분야에 공헌 및 재능 펼친 외국인

  • '명예시민' 되면 서울시 주요 행사 초청, 정책자문 등 시정 참여 기회 주어져

수잔네
서울시 명예시민으로 선정된 수잔네 뵈얼레(Susanne Woehrle)씨 [사진=서울시]
서울시가 서울을 사랑해 서울을 제2의 고향으로 삼은 외국인 이웃 15명을 서울시 명예시민으로 선정했다고 8일 밝혔다. 

시는 서울에 거주하며 복지·문화·경제·환경 등 각자의 분야에서 자신이 가진 재능으로 지역사회 헌신, 이웃을 위한 선행을 펼친 13개국 출신 외국인 15명을 '2023년 서울시 명예시민'으로 선정했다고 밝혔다.

시는 오늘 오후2시 서울시청에서 '서울시 명예시민증 수여식'을 열어 이들에게 명예시민증을 수여한다. 수여식은 오세훈 서울시장의 축사에 이어 명예시민 대표의 답사, 명예시민증 수여 순으로 진행된다.

명예시민으로는 △특성화고·실업계고교 학생들을 자동차 정비·판금·도장 기술자로 양성시킨 독일의 수잔네 뵈얼레(Susanne Woehrle)씨 △외국인치안봉사단원으로 활동하며 장애인 복지에 힘쓴 태국의 수파폰 위닛(Suphaporn WINIT)씨 △대한민국역사박물관 외국인 객원 해설사로 5년째 활동 중인 라힐 아마도바(Rahil AHMADOVA)씨 등이 선정됐다.

올해 서울시 명예시민은 지난 5월 25일부터 7월 17일까지 각국 대사관, 공공기관 단체의 장, 사회단체장, 시민 30인 이상의 연서 등을 통해 후보자를 추천받아 후보자에 대한 엄정한 심사를 거친 후 최종 서울특별시의회 동의를 얻어 선정됐다.

시는 선정된 15명의 서울시 명예시민이 서울에서 생활하면서 시민과 동행하기 위해 노력하고, 소외되기 쉬운 외국인 주민들이 새로운 삶의 터전에 안정적으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도움을 아끼지 않는다는 지역사회의 추천이 많았다고 밝혔다.

서울시 외국인 명예시민은 지난 1958년부터 다양한 분야에서 서울시정에 기여한 공로가 크고, 서울특별시민과 거주 외국인에게 귀감이 되는 외국인 또는 서울시를 방문하는 외빈을 선정해 수국인 명예 시민증을 수여하고 있다. 외빈 수상자로는 1999년 배우 성룡, 2002년 한국 국가대표팀 감독 거스 히딩크 등이 있다.

서울시 명예시민으로 선정되면 서울시 주요 행사에 초청되어 정책 현장을 체험할 수 있으며 전문분야별 정책 자문으로 활동하면서 시정에 직접 참여할 수도 있다.

오 시장은 "서울을 사랑해 온정과 활력이 넘치는 도시로 만들어 주신 열다섯 분의 명예시민 여러분께 감사드린다. 외국인으로 서울에 살아가면서 눈여겨보기 어려운 복지, 문화, 교육, 경제 등 다양한 분야에서, 서울시민의 ‘든든한 지원자’가 되어주신 명예시민 여러분의 노고에 아낌없는 찬사와 박수를 드린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앞으로도 살고 싶고 찾고 싶은 서울을 만들어 나가는 담대한 여정에 함께 동행해 주시길 바라며 여러분이 명예시민증을 자랑스럽게 여기실 수 있는 세계일류도시 서울시가 되도록 더욱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