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SCI 한국 지수에 금양·포스코DX·SKT 편입... 5000억 자금유입 기대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임민철 기자
입력 2023-12-04 05:00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상상인증권 "이번주 화학테마 상승세 주도"

  • 당일 주가 변동성과 상관관계는 강하지 않아

  • 빨라진 정보확산, 분산된 자금 이동 시기 때문

  • 카겜·BGF리테일·롯데에너지머티·팬오션 편출

  • '공매도 금지' 시행은 편출 종목 매도세 변수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포스코DX, SK텔레콤(SKT), 금양 등 세 종목이 'MSCI 한국 지수'에 편입되고 기존 카카오게임즈, BGF리테일, 롯데에너지머티리얼즈, 팬오션 등 네 종목이 퇴출됐다. 한국 증시 동향을 나타내는 이 지수가 지난 1일부터 재조정된 종목을 반영해 이를 투자 지표로 활용하는 해외 자금을 대거 움직이게 할 것으로 보인다. 편입 종목 중 포스코DX는 각각 철강그룹 포스코의 디지털 전환 선두 주자, SKT는 이동통신 1위 겸 그룹 정보통신기술(ICT) 핵심 계열사, 금양은 전기차용 리튬배터리 핵심 소재 가공을 수행하는 화학 공업사다.

3일 업계에 따르면 글로벌 주가지수 산출업체 모건스탠리캐피털인터내셔널(MSCI)이 신흥시장 24개국 1300여 개 종목 시총으로 산출하는 ‘MSCI 신흥시장지수(Emerging Market Index)’의 한국 상장 종목 구성을 최근 변경(rebalancing)했다. 새로 편입된 종목이 MSCI 한국 지수를 추종하는 글로벌 펀드 자금 유입의 수혜주가 된다는 점에서 이번 지수 편입은 장기적으로는 해당 종목 투자자에게 긍정적 효과를 기대할 수 있는 소식이다.

올해 2월 발간된 삼성증권 ‘MSCI 지수 설명서 ver 3.0’에 따르면 MSCI 신흥시장지수 유효 추종 자금 규모는 4000억 달러(약 519조원)로 추산된다. 유진투자증권에 따르면 MSCI 한국 지수 편입에 따라 금양은 1800억원, 포스코DX는 1700억원, SKT는 1500억원 등 5000억원 규모로 패시브(지수 추종) 자금 매입 수요가 일어날 수 있다. 2022년 8월 MSCI 지수에서 제외된 뒤 외국인 지분율이 지속적으로 감소한 SKT가 재편입돼 외국인 지분을 다시 늘릴 수 있게 됐다.

상상인증권은 “화학 섹터는 (미국) 현지 시간 기준 지난달 30일 테슬라 전기차 픽업트럭인 테슬라 사이버트럭 첫 실물 인도를 앞두고 그에 따른 배터리 수요 관련 수혜가 기대되는 이차전지 테마에 대한 투심 회복에 힘입어 상승세를 나타냈다”면서 “이에 배터리와 관련된 금양, 에코프로 등 종목들이 전주 대비 상승했다”고 설명했다.

각 종목이 MSCI 한국 지수에 편입되기 전부터 금양과 포스코DX는 이차전지 테마를 활용해 주가를 부양해 왔다. SKT는 상반기 경영 실적이 대체로 양호했고 인공지능(AI) 등 비(非) 통신 부문 사업에서 성장 동력을 키워 왔음에도 상대적으로 주가는 약세를 나타냈는데 지수 편입을 계기로 반등할 기회를 잡았다. 다만 이들 종목이 MSCI 한국 지수에 편입된 데 따른 주가 부양 효과를 단언할 수는 없다. 오히려 MSCI 지수 편입 종목 발표 전에 자금 유입 기대감에 따른 투자자의 선제 매수로 변동성이 높아지고 정작 실제 발표 후에는 차익 실현으로 주가가 하락할 수 있다.

리밸런싱에 대한 정보 확산 시기가 과거 대비 빨라져 투자자 자금 이동 시기가 앞당겨지고 그 기간과 방향성은 분산됐다. 금양 주가는 종목 변경 발효 직전인 지난달 30일 종가 기준 12만8300원으로 전날보다 6.03%(7300원) 올랐고 SKT 주가는 5만2200원으로 전날보다 0.58%(300원) 오른 반면 포스코DX는 전날보다 1.21%(700원) 내린 5만7300원에 마감했다. 퇴출된 카카오게임즈는 2.04%(550원) 내렸지만 BGF리테일은 2.42%(3200원), 롯데에너지머티리얼즈는 0.11%(50원), 팬오션은 3.55%(155원) 올랐다. 이튿날인 이달 1일에는 편입된 세 종목 모두 전일 대비 하락 마감했다.

MSCI 한국 지수 종목 변경 영향은 국가 간 시장 영향도 준다. MSCI 관련 키움증권 보고서는 “편입·퇴출 종목에 대한 리밸런싱 외에도 한국, 인도, 중국 등 국가 간 비중 조절도 일정 부분 단행되는 경향이 있다”며 “그 과정에서 비차익 프로그램 매매를 통한 외국인의 기계적인 수급 변화가 장후반과 동시호가에서 증시 전반에 걸쳐 변동성을 키울 수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외국인들은 과거 MSCI 지수 퇴출 종목을 매도해 종목 하락세를 유발하곤 했다. 이번에도 퇴출 종목에서 패시브 자금 이탈이 예상되지만 지금은 매도 포지션 설정에 제약으로 작용하는 국내 공매도 금지 시행이 변동성을 일부 억제할 수 있다.
 
그래픽임이슬 기자
[그래픽=임이슬 기자]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골프행사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