혼인·출산 가구에 더 많은 혜택 집중···국토부, 청약제도 개선한다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윤동 기자
입력 2023-11-30 11:00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세종시 정부세종청사 6동 국토교통부 20231013사진유대길 기자 dbeorlf123ajunewscom
세종시 정부세종청사 6동 국토교통부 [사진=유대길 기자 dbeorlf123@ajunews.com]
국토교통부가 저출산 극복을 위해 혼인·출산 가구에 더 많은 혜택이 집중되도록 청약 제도를 대폭 개편한다.

국토부는 30일 '공공주택 특별법 시행규칙' 등 6개 법령·행정규칙을 입법예고한다고 밝혔다, 이는 지난 3월과 8월 각각 발표된 '저출산·고령사회 정책과제 및 추진방향'과 '저출산 극복을 위한 주거지원방안'의 후속 조치다.

이번 입법을 통해 혼인·출산가구에 더 많은 혜택이 집중될 것으로 보인다. 우선 2세 이하 자녀(태아 포함)가 있는 가구를 위한 공공분양(뉴:홈) 특별공급(연 3만 가구), 민간분양 우선공급(연 1만 가구), 공공임대 우선공급(연 3만 가구)을 신설한다.

아울러 뉴:홈 특별공급에 맞벌이 가구는 1인 소득기준(월평균소득 100%)의 2배인 월평균소득 200%까지 청약가능한 추첨제(각 유형별 10%)를 신설한다. 또 민간분양 다자녀 특별공급 대상을 뉴:홈과 동일하게 기존 3자녀에서 2자녀 가구까지 확대한다.

혼인의 불이익을 방지하기 위해서 부부가 중복당첨되더라도 선(先) 신청분은 유효하도록 하고, 결혼 전 배우자의 청약당첨·주택소유 이력은 청약요건에서 제외하는 등 혼인에 따른 청약신청 불이익이 없도록 한다. 

진현환 국토교통부 주택토지실장은 "저출산 문제가 심각한 만큼 혼인·출산 가구에 더 많은 혜택이 집중되도록 청약제도를 대폭 개편하였다"며 "앞으로도 국토부는 청년들이 집 때문에 결혼이나 출산을 미루는 일이 없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