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블프' 트렌드도 바꾼 中 전자상거래 '네 마리 용'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베이징=배인선 특파원
입력 2023-11-27 16:33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최대 90% 할인, 한 달 내내 할인

  • 아마존에 '도전장' 내밀어

  • 해외 주문 늘리는 中제조업체들

중국 공동구매 전자상거래 핀둬둬 산하 해외직구 앱 테무 사진로이터연합뉴스
중국 공동구매 전자상거래 핀둬둬 산하 해외직구 앱 '테무'. [사진=로이터·연합뉴스]

중국 온라인쇼핑몰이 미국 최대 쇼핑축제인 블랙프라이데이(블프) 공략에 나서며 '블프의 대명사' 아마존에 도전장을 내밀었다. 테무(TEMU), 쉬인(SHEIN), 틱톡(Tiktok), 알리익스프레스는 중국 전자상거래 '네 마리 용'이라 불리며 미국 블프 쇼핑 트렌드도 바꿨다고 중국 증권시보는 최근 보도했다. 중국 소비 둔화로 어려움을 겪어온 중국 제조업체들이 해외 주문을 늘리는 데도 도움이 되고 있다는 분석이다. 
 
최대 90% 할인, 한 달 내내 할인···아마존에 '도전장'
중국 전자상거래 '네 마리 용'이 올해 블프에서 내세운 것은 최저가 전략과 할인 행사 기간 연장이다. 아마존이 올해 사상 처음으로 블프 쇼핑 할인 행사 기한을 11일(11월 17~27일)로 대폭 늘린 배경이다. 

중국 공동구매 플랫폼 핀둬둬가 만든 해외직구 앱 테무가 대표적이다. 지난해 9월 미국서 첫선을 보인 테무는 올해 블프 전후로 한 달 반 넘게 연말 대규모 쇼핑 할인을 실시하고 있다.

'최대 90% 할인'을 내세워 200달러 상당의 쿠폰도 지급한다. 테무의 최저가 공세에 아마존이 자사 가격비교 서비스에서 테무를 제외했을 정도다. 테무의 상품 평균 판매가는 아마존보다 60~80% 저렴한 것으로 알려졌다. 아마존에서 8.49달러(약 1만1000원)에 파는 흰 양말 6켤레 세트를 테무에서는 단돈 4달러에 구매할 수 있다. 

패스트패션 온라인쇼핑몰로 시작해 타사 제품까지 판매하는 전자상거래 플랫폼으로 거듭난 쉬인.  이미 지난달 말부터 블프 사전 할인행사를 시작해 한시적 무조건 무료배송, 최저 90% 타임 특가할인, 신규 고객 우대 쿠폰 등 서비스를 제공했다. 올해 블프 기간 패션·액세서리 등에서 100만종의 상품을 선보인 쉬인은 디지털 기술에 기반한 강력한 공급망과 젊은층의 브랜드 충성도를 바탕으로 미국서 영토를 빠르게 확장하고 있다.

숏폼(짧은 동영상) 플랫폼에서 시작해 전자상거래로 사업을 넓힌 틱톡도 올해 9월 미국서 틱톡 숍을 오픈하며 처음 블프에 뛰어들었다. 틱톡 숍에 따르면 블프 할인 행사를 시작한 첫주인 10월 27일부터 11월 2일까지 미국 내 총거래액(GMV)은 직전주보다 155%, 주문량은 145% 넘게 뛰었다.
 
'네 마리 용' 타고 해외 주문 늘리는 中제조업체들
물론 중국 전자상거래 네 마리 용이 아직까지 아마존을 따라잡기엔 역부족이다. 아마존의 올 들어 1~3분기 온라인스토어 순매출만 1613억 달러다. 반면 쉬인은 2025년까지 GMV 목표액이 585억 달러, 테무는 올해 GMV 140억 달러, 2024년 300억 달러를 목표로 하고 있다. 

하지만 증권시보는 "올해 4~7월까지 미국 아마존 일일 활성화 이용자 수가 800만명 감소했다"며 그 배경을 중국 전자상거래 기업들의 미국 시장 공략과 연관 짓기도 했다. 미국 CNBC도 “중국 쇼핑앱들이 미국 앱으로부터 시장 점유율을 빼앗으면서 향후 아마존과 함께 블랙프라이데이의 대표 플랫폼 자리를 놓고 경쟁을 할 가능성이 있다”고 전망했다.

중국 전자상거래 기업들의 해외 공략 덕분에 중국 제조업체의 해외 주문량도 늘었다.

중국 광둥성에서 반려견 용품을 만드는 양씨는 쉬인에 판매 채널을 개설해 올해 처음 블프 행사에 참여했다. 양씨는 "중국산 반려견 의류가 해외에서 이렇게 잘 팔릴 줄 몰랐다"며 "신제품만 올리면 곧바로 주문이 들어온다"고 증권시보에 전했다.

테무에 입점한 광둥성의 한 보온병 제조업체 사장은 중국신문망을 통해 "올해 블프 당일 테무 판매 채널을 통한 매출이 예년과 비교해 하루 평균  2~3배 늘어날 것"으로 기대했다. 테무에 입점한 저장성의 한 모자공장 사장도 "올해는 지난해와 비교해 5배 많이 팔릴 것에 대비해 25종 100만여 개 제품을 준비했다"고 전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아주NM&C
골프행사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