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포 지역구 野, '서울 편입론' 김기현·조경태 직격 "김포로 출마해라"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최오현 기자
입력 2023-11-05 14:15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김주영·박상혁 "허풍이 아니라면 김포서 붙어보자"

  • "김포 다음은 공매도...총선 앞두고 갈라치기"

박상혁ㆍ김주영 의원 김포 서울편입 관련 기자회견
    서울연합뉴스 한상균 기자  김포 지역 더불어민주당 박상혁 김주영 국회의원이 5일 국회에서 서울 편입 관련 입장 발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23115
    xyzynacokr2023-11-05 112420
저작권자 ⓒ 1980-2023 ㈜연합뉴스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저작권자 ⓒ 1980-2023 ㈜연합뉴스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박상혁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김주영 민주당 의원(왼쪽)이 5일 국회에서 서울 편입 관련 입장 발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김포를 지역구로 둔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이 김포시의 서울 편입을 추진 중인 김기현 국민의힘 대표와 조경태 의원을 향해 내년 총선에 김포로 출마할 것을 요구했다. 

김주영·박상혁 의원은 각각 김포갑과 김포을을 지역구로 두고 있다. 이 두 사람은 5일 국회 소통관 기자회견에서 "김 대표와 조 위원장의 말이 허풍이 아니라면, 선거가 장난이 아니라면, 김포에서 화끈하게 제대로 한번 붙어보자"며 이같이 말했다. 지난달 30일 김 대표가 김포시의 서울 편입 주장을 처음 제기한 이후 6일 만에 내놓은 첫 입장이다.

이들은 이날 기자회견을 통해 "김포의 특례시 권한은 서울시 산하 1개의 자치구 수준으로 축소돼 도시계획 권한을 잃고, 예산도 수천억원 줄고 시민이 부담할 세금은 올라가게 된다"고 비판했다. 이어 "아이들이 누리던 도농복합도시의 농·어촌특례 입학도 불가능하게 된다"며 "이런 수많은 불이익을 감수해야 해 사전 충분한 숙의로 불이익을 최소화하는 방안을 모색할 필요가 있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강서 재보궐에 참패한 국민의힘이 총선용으로 던질 사안이 아니었다"며 "그런데도 김포가 명품 자족도시로 거듭날 수 있다면 열려 있는 자세로 시민들과 논의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이들은 "김 대표의 갑작스러운 발표 이후 김포 시민들은 '교통이 먼저', '서울 쓰레기만 처리하는 무늬만 서울은 절대 안 된다'고 요구하고 있다"면서 교통 여건 개선 및 기피 시설 이전 불가 입장을 내놨다. 먼저 교통과 관련해선 김포 북부까지의 지하철 5·9호선 연장 확정 및 예비타당성조사 면제, 필요 예산의 이번 예산안 반영 등을 요구했다. 수도권광역급행철도 D노선(GTX-D) 노선의 강남 연결 조기 확정 및 김포시민의 도강세인 일산대교 통행료 무료화 등도 촉구했다.

김 의원은 회견 후 기자들과 만나 "여당이 김포 다음은 공매도라고 하고 있지 않으냐. 총선을 앞두고 국민들을 갈라치기 하는 안"이라고 목소리를 높였고, 박 의원도 "응당 정부 입법을 하고 부처별 입법 조율을 하는 것이 정상적인 행정구역 개편 절차인데, 보궐선거에서 지니 갑자기 이렇게 진행하는 자체가 총선용이라는 것을 스스로 입증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한편 국민의힘은 조경태 의원을 위원장으로 하는 '수도권 주민 편익 개선 특별위원회'(가칭)를 발족하고 김포시 서울 편입을 당론으로 추진 중이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