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DGC, 난치성 항암신약후보물질 국제특허 출원···"글로벌 도약" 기대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이효정 기자
입력 2023-10-20 09:47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사진EDGC

EDGC(이원다이애그노믹스)는 지난 6일 '난치성 항암신약후보물질' 국제특허(PCT) 출원을 완료했다고 20일 밝혔다.

이번 국제특허 출원은 지난 4월 '난치성 항암신약후보물질' 관련 논문이 국제저명학술지 분자생물학 저널(International Journal of Molecular Sciences)에 게재되면서 해외시장 확대을 위해 진행됐다. 특허가 성공적으로 등록될 경우 글로벌 시장에서 EDGC 연구 개발 능력을 인정받고, 해외 시장으로 확장에도 속도가 붙을 것으로 기대된다는 게 회사 측의 설명이다.

EDGC에 따르면 회사의 '난치성 항암신약후보물질'은 항암제 내성이 생긴 유두상 갑상선암의 난치성 암세포 사멸에 영향을 주는 효능을 검증한 연구 결과를 확인했다. 이후 EDGC 신약개발연구소는 간암, 갑상선암의 표적 치료제로 알려진 소라페닙에 내성이 있는 유래 암세포에서 2종의 신종 근소포체/소포체 Ca2+-ATPase (Sarcoplasmic/Endoplasmic reticulum calcium ATPase, SERCA) 저해제를 개발하고 암세포 사멸에 대한 효능을 검증했다.

근소포체/소포체 Ca2+-ATPase의 주요 기능은 세포질에서 근소포체로 칼슘이온을 운반하는 것으로, 이를 난치성 암 치료 타겟으로 적용한 사례는 해당 연구가 유일하다는 평가다.

근소포체/소포체 Ca2+-ATPase 단백질 발현이 높은 난치성 암 종들에서 이번 달 국제특허가 출원된 EDGC의 항암신약후보물질 2종은 저농도에서도 난치성 암세포 사멸을 유도하는 약효의 우수성을 확인했다.

이번 PCT와 더불어 EDGC 신약개발연구소는 이미 올해 2차례 특허 출원을 하며 연구 성과를 내고 있다. 지난 6월 주요 암종 암세포 증식을 억제할 수 있는 새로운 항암 물질을 발굴해 특허를 출원했고, 8월에는 EDGC의 독자적 후생유전학적 바이오 마커 탐색 기술로 발굴한 항암 후보물질 ‘EC-352H’와 ‘EC-374H’의 림프암 치료용 약학 조성물 용도 특허를 출원했다. 이를 통해 정상 세포의 독성은 최소화하고, 림프암 세포의 증식은 억제해 림프암 종양 성장을 막아 림프암의 치료제로 가능성을 제시했다는 게 회사 측의 설명이다. 

EDGC 관계자는 "이번 국제특허 출원은 치열한 연구 끝에 개발한 저해제가 기존 치료법 또는 재발에 의한 어려운 항암제 내성을 가진 난치성 암의 새로운 치료 전략을 제시할 수 있는 첫 걸음"이라며 "글로벌 통합 헬스케어 서비스 기업으로 도약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골프행사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