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벨문학상 작가 루이즈 글릭 별세…향년 80세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김다이 기자
입력 2023-10-15 13:50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루이즈 글릭연합뉴스
루이즈 글릭 [사진=연합뉴스]
2020년 노벨문학상을 받은 시인 루이즈 글릭이 별세했다. 향년 80세.

뉴욕타임스 등 해외 언론에 따르면 글릭은 지난 13일(현지시간) 매사추세츠주 케임브리지의 자택에서 암 투병 중 사망했다.

1943년 뉴욕에서 태어난 글릭은 고등학교 시절 거식증에 걸려 7년간 정신과 치료를 받는 등 순탄치 않은 청소년기를 보냈다. 

이 때문에 대학 진학을 포기한 그는 컬럼비아대학의 시 창작 교양 강좌를 수강하면서 시의 세계에 입문했다. 

그릭은 비서 등의 직업을 생업으로 삼으면서도 시를 계속 써 내려갔고, 1968년 첫 시집 '맏이'로 등단했다. 그는 1985년 '아킬레스의 승리'로 작품성을 인정받아 전미비평가상을 수상했다.

이후 1993년 퓰리처상을 받은 '야생 붓꽃'(Wild Iris)으로 세계적인 명성을 얻었다. 2014년에는 '신실하고 고결한 밤'으로 전미도서상을 받았다.

6년 후인 2020년에는 노벨문학상을 수상했다. 당시 스웨덴 한림원은 "꾸밈없는 아름다움으로 개인의 목소리를 보편화했다"며 선정 이유를 밝혔다.

미국 시인이 노벨상을 받은 것은 1948년 T.S. 엘리엇 이후 글릭이 처음이었다. 또한 여성 작가로는 16번째이자, 여성 시인으로는 1996년 비스와봐 쉼보르스카 이후 두 번째 수상이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