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일' 송해나 "강하늘·정소민, '나는 솔로' 출연했다면…'핫이슈 커플' 됐을 것"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최송희 기자
입력 2023-09-18 17:28
도구모음
인쇄
글자크기 줄이기 글자크기 키우기
사진주마인드마크 제공
사진=(주)마인드마크 제공
모델 겸 방송인 송해나가 영화 '30일' 속 강하늘·정소민의 케미스트리를 평가했다.

18일 서울 용산구 이촌동에 위치한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는 영화 '30일'(감독 남대중)의 언론 시사회가 진행됐다. 이날 기자간담회에는 남대중 감독과 배우 강하늘, 정소민, 조민수, 김선영, 윤경호, 송해나, 엄지윤, 황세인이 참석했다.

영화 '30일'은 이혼 조정 기간을 앞둔 부부 '정열'(강하늘 분)과 '나라'(정소민 분)가 교통사고 후유증으로 동반 기억상실에 걸리며 벌어지는 이야기를 담고 있다.

앞서 송해나는 인기 예능프로그램인 '나는 솔로'의 MC를 맡고 있다.

송해나는 "'나는 솔로' MC로 많은 커플을 만났다"고 운을 뗀 뒤, 극 중 '정열'과 '나라'에 관해 "둘이 아주 잘 만났다. 저렇게 싸워도 티키타카가 잘 되는 커플은 없는데 제대로 싸우더라 싶더라"라고 평가했다.

이어 "만약 정열과 나라가 '솔로 나라'에 왔다면 핫이슈 커플이 됐을 것"이라고 전망해 웃음을 자아냈다.

송해나는 이번 작품으로 스크린 데뷔를 하게 됐다. 그는 "현장 분위기가 밝아서 즐겁게 찍을 수 있었다. 개인적으로는 두 사람의 집들이 아닌 집들이 장면이 인상 깊었다. 음식도 맛있었고 실제로 술을 마시면서 게임도 했다. 좋은 분들과 함께한다는 생각에 좋았다"라고 에피소드를 덧붙였다.

한편 강하늘, 정소민 주연의 영화 '30일'은 오는 10월 3일 극장에서 개봉한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극의시대_PC_기사뷰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PC_아시안게임_기사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