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월 장외채권 시장, 금리 상승에 회사채 발행 감소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최연재 기자
입력 2023-09-11 16:31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사진금융투자협회 사옥
사진=금융투자협회 사옥


지난달 국채 등 채권 순발행량이 증가하면서 전체 채권 발행 규모가 증가했지만, 회사채 발행은 금리 상승 영향으로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11일 금융투자협회가 발표한 ‘8월 장외채권시장 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채권 발행 규모는 전월 대비 11조6000억원 증가한 83조원으로 집계됐다.
 
발행잔액은 국채와 특수채, 금융채 등의 순발행이 18조9000억원 늘면서 2720조3000억원을 기록했다.
 
반면 회사채 발행 규모는 채권 금리가 상승한 영향으로 전월 대비 1조3600억원 감소한 3조9600억원을 기록, 크레딧 스프레드도 소폭 축소했다.
 
지난달 회사채 수요예측은 총 21건, 지난해 같은달(1조9300억원) 대비 6900억원 줄어든 1조2400억원 규모로 진행됐다.
 
수요예측 참여 금액은 6조6140억원으로 전년 동월 대비 1조2900억원 증가했다. 수요예측 참여 규모를 수요예측 규모로 나눈 참여율은 533.4%를 기록해 전년 동월 대비 257.5%포인트(p) 올랐다.
 
수요예측 미매각은 A등급에서 1건, BBB등급 이하에서 2건 발생했으며 미매각률(전체 발행액 대비 미매각액)은 5.8%였다.
 
지난달 장외 채권거래량은 직전 달보다 16조원 감소한 362조원이었다. 일평균 거래량도 전월 대비 1조5000억원 감소한 16조5000억원이었다.
 
지난달 개인 투자자는 국채와 은행채, 여전채, 회사채 등을 3조2000억원 순매수했다.
 
외국인 투자자는 국채 5조6000억원, 통안증권 1조8000억원 등 총 8조5000억원을 순매수했다.
 
지난달 말 외국인의 국내 채권 보유 잔고(만기상환 반영)는 전월 말 대비 1조원 감소한 242조6000억원이었다.
 
금투협 관계자는 "지난달 금융통화위원회의 금리 동결이 예상에 부합해 국내 채권금리에 미치는 영향이 크지 않았다"면서도 "미국의 고용 및 경제 지표에 따른 통화 정책 전망의 영향으로 금리는 등락을 반복한 후 소폭 상승했다"고 설명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