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오염수 방류 여파에…尹 지지율 1% 내린 33%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정연우 기자
입력 2023-09-01 11:31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긍정평가 이유 1위 '외교'...부정평가 '후쿠시마 방류 문제' 거론

  • 민주당 지지율 5%p 하락...현 정부 출범 이후 최저치 기록

윤석열 대통령이 1일 서울 서초구 국립외교원에서 열린 국립외교원 60주년 기념식에서 축사를 하기 위해 단상으로 향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이 1일 서울 서초구 국립외교원에서 열린 국립외교원 60주년 기념식에서 축사를 하기 위해 단상으로 향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의 국정 지지율이 일본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 여파로 소폭 하락했다.
 
1일 한국갤럽이 지난달 29∼31일 전국 만 18세 이상 1002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윤 대통령 직무수행 긍정 평가는 33%로 직전 조사(8월 22∼24일)보다 1%포인트(p) 내렸다. 부정평가는 59%로 2%p 올랐다.
 
긍정평가(335명) 이유에는 '외교'(19%), '전 정권 극복·잘못 바로잡음', '국방·안보', '전반적으로 잘한다'(이상 5%), '주관·소신', '결단력·추진력·뚝심', '공정·정의·원칙'(이상 4%), '변화·쇄신', '부정부패·비리 척결'(이상 3%) 등이 꼽혔다.
 
부정평가 이유로는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 문제'(21%), '외교'(11%), '경제·민생·물가'(8%), '독단적·일방적', '소통 미흡'(이상 7%), '전반적으로 잘못한다'(6%), '일본 관계'(4%), '통합·협치 부족'(3%) 등이 거론됐다.
 
한국갤럽 측은 "대통령 직무 긍정률은 두 달째 30%대 초중반, 부정률은 50%대 중후반"이라며 "긍정 평가 이유에서는 줄곧 '외교'가 첫손에 꼽혔고, 부정 평가 이유에서는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 문제'와 '외교', '(집중 호우) 재난 대응', '잼버리 사태' 등이 번갈아 부상했다"고 분석했다.
 
이어 "이번주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 문제' 언급의 급증(11%→21%)은 지난주 목요일 방류 개시 영향, 소수 응답으로 새로이 등장한 '이념 갈라치기'(2%)는 최근 육사 내 독립운동가 흉상 이전 논란 등의 영향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일본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류에 따른 해양·수산물 오염에 대해서는 75%가 '걱정된다'고 응답했다. 방류 여부 확정 전 조사(6월 27∼29일)에서 '걱정된다'는 응답은 78%였다. 후쿠시마 방류의 위험성과 관련, 35%는 '과장됐다'고 했고, 54%는 '그렇지 않다'고 답했다. 응답자의 60%는 '수산물 먹기가 꺼려진다'고 했고, 37%는 '꺼려지지 않는다'고 했다.
 
정당지지도는 국민의힘 34%, 더불어민주당 27%로 나타났다. 국민의힘 지지도는 직전 조사와 같았지만, 민주당 지지도는 5%p 하락하며 현 정부 출범 이후 최저치를 기록했다.
 
한편 이번 조사의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1%p다. 100% 전화 조사원 인터뷰 방식으로 진행됐으며 응답률은 14.7%였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