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대입도 '교대 기피'?...서울교대 지난해 83명 자퇴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신진영 기자
입력 2023-09-01 14:38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위 사진은 기사 내용과 직접적 관련이 없습니다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위 사진은 기사 내용과 직접적 관련이 없습니다.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서울·수도권 교육대학교와 대학 초등교육학과 자퇴생이 5년새 6배나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올해 교대 자퇴생은 89명에서 155명으로 급증했다. 이는 지난해와 비교하면 66명이 늘어난 것이다. 이른바 '교대 기피현상'이 올해 대학 입시에도 나타날 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1일 종로학원이 대학알리미에 공시된 전국 10개 교대와 3개 초등교육과(이화여대·제주대·한국교원대) 등 총 13곳의 중도 탈락자 수를 분석한 결과 수도권(서울교대·경인교대·이화여대 초등교육과)의 중도 탈락자는 2018년 26명에서 2022년 155명으로 6배 늘었다. 

서울교대의 중도 탈락자는 2022년 83명이다. 이는 2018년 11명에 비해 7.5배로 급증하며 수도권 중 가장 높은 이탈률을 보였다. 같은 기간 경인교대는 15명에서 71명, 이화여대는 0명에서 1명으로 나타났다. 

지방권 10개 교대와 한국교원대·제주대 초등교육과 자퇴생은 2019년 127명에서 올해 341명으로 증가했다. 청주교대가 2018년 14명에서 지난해 44명, 춘천교대가 25명에서 52명, 전주교대가 2명에서 43명 등이다. 

지방권과 수도권을 합하면 교대와 초등교육과 전체 자퇴생은 2018년 153명에서 지난해 496명으로 5년새 3.2배로 늘었다.

최근 학령인구 감소 등으로 교사 직업의 인기가 줄고 임용고시 합격률이 떨어지는 가운데, 교권침해 이슈도 불거지면서 더 이상 교대와 대학 초등교육과의 인기가 예전 같지 않은 모습이다. 

종로학원에 따르면 올해 대입 정시모집에서 전국 10개 교대와 초등교육과 정시모집 평균 경쟁률은 2대 1로 최근 5년 새 가장 낮게 나타났다. 한국교원대와 이화여대를 제외하면 나머지는 경쟁률이 모두 3대 1 미만으로 사실상 미달 수준을 기록했다. 

임성호 종로학원 대표는 "교대 중도 탈락자는 수도권이 지방권에 비해 심각하다"며 "교대 기피현상은 2024학년도 대학 입시에서도 크게 나타날 가능성이 높다"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