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증시 마감] '디플레이션 공포' 속 3일째 하락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장성원 국제경제팀 팀장
입력 2023-08-09 16:32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9일 중국증시는 물가 지표 부진에 따른 디플레이션 우려 여파에 사흘째 하락했다.

이날 상하이종합지수는 16.13포이트(0.49%) 하락한 3244.49, 선전성분지수는 59.00포인트(0.53%) 내린 11039.45로 장을 마쳤다. 대형주 벤치마크 지수 CSI300과 기술주 중심의 창업판은 각각 12.16포인트(0.31%), 0.18포인트(0.01%) 내린 3967.57, 2228.73에 마감했다.

거래대금은 상하이 3098억, 선전 4268억 위안으로 총 7366억 위안을 기록해 전 거래일 대비 8% 가량 감소했다. 지난 달 24일 이후 약 2주래 최저치이다. 외국인은 사흘째 매도했다. 후구퉁(홍콩→상하이)은 14.12억 순매도, 선구퉁(홍콩→선전)은 0.80억 위안 순매수로 총 13.32억 위안 순매도했다.

대부분 업종이 하락한 가운데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9일(현지시간) 대 중국 첨단 분야 투자 제한 행정명령에 서명할 것이라는 소식이 전해지면서 반도체 관련주들이 대거 급락했다. 시총 상위주들은 대체로 혼조세를 나타낸 가운데 폭스콘산업인터넷(601138.SH)이 8%나 급락했다. 반면 의료계 사정 소식에 주초 급락했던 의약 등 헬스케어 관련주들은 이틀째 반등하며 선전했다.

이날 발표된 중국 7월 소비자물가지수(CPI)와 생산자물가지수(PPI)가 2020년 11월 이후 2년 8개월 만에 동반 하락하며 본격적인 디플레이션 국면 진입을 알렸다. 전날 수출입 지표에 이어 이날 물가지표까지 연달아 부진하게 나오면서 중국 경제의 암울한 모습이 드러난 가운데 투자심리도 위축된 모습이다. 설상가상으로 성장 동력 둔화에도 불구하고 중국 정부가 대규모 부양책을 자제하고 있는 것도 증시 부담 요인으로 작용하고 있다.

모건스탠리의 로빈 싱 중국 선임 이코노미스트는 "중국은 분명히 디플레이션 국면이다"며 "문제는 (디플레이션이) 얼마나 지속될 것이냐이다"고 블룸버그TV에 말했다. 이어 "그것은 정책 당국자들에게 달려 있다"며 "그들이 조직적인 재정, 통화 부양책을 통해 반응할 것인지에 달려있다"고 덧붙였다.

코메르쯔방크의 토미 우 선임 이코노미스트는 "시장과 기업들은 중국 정부가 대규모 부양책을 자제하는 '뉴 노멀'에 익숙해져야 한다"며 "대신 선별적 부양책이 실시될 것이고, 대부분 정책 조치들은 공급 측면에 초점을 맞출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날 중국 인민은행 산하 외환교역(거래)센터는 위안화의 달러당 기준 환율을 전 거래일 대비 0.0023위안 올린 7.1588위안으로 고시했다. 이는 위안화의 달러 대비 가치가 전 거래일 대비 0.03% 하락한 것으로, 지난 달 12일 이후 4주래 최고치이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아주NM&C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