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엔비디아, AI 선두 '굳히기'…추론 맞춤 차세대 AI칩 공개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윤주혜 기자
입력 2023-08-09 15:40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AMD·구글·아마존 등 후발주자 견제

  • 차세대 슈퍼칩, 답변 도출 속도 높여…"미친 듯이 추론"

사진로이터통신 연합뉴스
[사진=로이터통신·연합뉴스]


미국 반도체 기업 엔비디아가 8일(현지시간) 생성형 인공지능(AI)을 위한 차세대 AI 칩 'GH200 그레이스 호퍼 슈퍼칩'을 공개했다. 어드밴스드마이크로디바이시스(AMD), 구글, 아마존 등 후발 주자들이 AI 칩 개발에 적극 뛰어들자 최신 모델 출시를 통해 선두 입지 굳히기에 들어간 모습이다.
 
'GH200 그레이스 호퍼 슈퍼칩'은 AI가 답변을 도출하는 처리 속도를 높인 것이 핵심이다. 젠슨 황 엔비디아 최고경영자(CEO)는 이날 미국 로스앤젤레스에서 열린 컴퓨터 그래픽스 콘퍼런스 시그래프에서 “어떤 대규모 언어모델(LLM)이든 여기에 넣으면 미친 듯이 추론할 수 있을 것”이라며 “대규모 언어모델을 추론하는 데 드는 비용이 크게 줄어들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번에 공개한 차세대 AI칩 GH200은 현재 엔비디아의 최고급 AI 칩인 H100과 동일한 그래픽처리장치(GPU)와 72코어 ARM(암) 기반의 프로세서(CPU)를 결합해 성능을 대폭 향상시켰다. 141기가바이트의 최첨단 메모리도 조합해 생성형 AI에 최적화시켰다. 또한 초당 5테라바이트(TB)의 엄청난 속도로 정보에 접근할 수 있는 고대역폭 메모리 HBM3e를 탑재했다.
 
AI칩은 방대한 데이터를 통해 답변 정확도를 높이는 '학습'과 질문을 받아 AI가 답을 이끄는 ‘추론’ 모두에 쓰이는데 엔비디아의 이번 신제품은 ‘추론’에 적합하도록 설계됐다. 내년 2분기부터 양산 예정이다.
 
엔비디아는 세계 AI칩 시장에서 80% 이상 점유율을 확보하는 등 사실상 독점적 지위를 보유하고 있다. 이런 엔비디아가 신제품을 선보인 것은 가열되는 AI칩 경쟁에서 선두 자리를 지키기 위해서다. AMD는 올해 말에 메모리 성능을 늘린 AI칩 신제품을 출시할 예정이고 구글과 아마존도 자체적으로 AI칩을 설계하고 있다.

아울러 엔비디아는 누구나 생성형 AI를 손쉽게 개발할 수 있는 플랫폼 'AI 워크벤치(NVIDIA AI Workbench)'도 올가을 출시할 예정이다. AI 워크벤치를 통해 GPU를 이용할 수만 있다면 누구나 생성형 AI 크리에이터가 될 수 있다고 엔비디아는 설명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