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탈리아 깜짝 횡재세에 은행주 급락…부랴부랴 진화 나서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윤주혜 기자
입력 2023-08-09 11:49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위험가중자산의 0.1%로 제한"

조르자 멜로니 이탈리아 총리 사진로이터통신 연합뉴스
조르자 멜로니 이탈리아 총리 [사진=로이터통신·연합뉴스]


이탈리아 정부가 은행에 부과하는 깜짝 횡재세 발표가 현지 은행주 급락으로 이어지자 부랴부랴 진화에 나섰다.
 
이탈리아 재무부는 8일(현지시간) 성명을 내고 금융기관의 순이자 소득에 대한 세금 부과 규모가 위험가중자산의 0.1%로 제한될 것이라고 밝혔다.
 
익명의 소식통은 이탈리아 재무부가 시장 불안을 잠재우기 위해 이런 성명을 부랴부랴 냈다고 파이낸셜타임스(FT)에 말했다. 전날 이탈리아 정부는 은행 수익의 40%에 달하는 횡재세를 일회성으로 부과하겠다고 발표했다. 2022년 거둬들인 이익이 전년 대비 일정 수준 이상을 초과한다면 막대한 세금을 부과하겠다는 것이다.
 
씨티그룹은 횡재세가 부과된다면 은행들이 올해 벌어 들일 순이익에서 약 19%가 횡재세로 지출될 것으로 추정했다. 뱅크오브아메리카는 횡재세를 통해서 이탈리아 정부가 최대 30억유로(4조3300억원)를 거둬들일 것으로 분석했다.
 
이탈리아 정부의 발표는 의회의 문턱을 넘어야 하지만 시장에 즉각적인 영향을 미쳤다. 인테사 상파울로(-8.67%), 방코BPM(-9.09%), 우니크레디트(-5.94%) 등 이탈리아 주요 은행들의 주가는 급락했다.
 
FT는 “조르자 멜로니 총리의 우익 연정이 성급한 조치를 결정했다”며 “우익 연정은 그간 은행들이 금리인상을 통한 수익을 소액 저축자들에게 돌려주지 않았다고 비난해 왔다”고 짚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