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만 치료제 혁명'…일라이릴리·노보노디스크 주가 '껑충'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윤주혜 기자
입력 2023-08-09 09:04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비만 치료제, 심장 질환에도 효과"…시장 판 커지나

  • 일라이 릴리 제약사 중 시총 최대

위고비 사진로이터 연합뉴스
위고비 [사진=로이터·연합뉴스]

8일(현지시간) 미국 주식시장에서 주요 비만 치료제 제조업체인 덴마크의 노보 노디스크와 미국 일라이 릴리 두 회사의 주가가 급등했다. 체중 감량 효과에 더해 심장 질환 치료에도 효과가 있는 것으로 나타나면서 비만 치료제 시장 확대에 대한 기대감이 두 회사의 주가를 끌어올렸다.
 
특히 비만 치료제가 심장 질환, 당뇨병 등에 효과가 있는 것이 확인되면 보험사들이 해당 약물을 보장할 가능성이 크다. 결국에는 메디케어 보장까지도 이어질 수 있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은 내다봤다. 미국 성인 10명 가운데 4명이 비만인 점에 비춰, 관련 시장이 무서운 속도로 커질 수밖에 없다는 분석이다. 
 
노보 노디스크는 이날 회사의 체중 조절제인 위고비가 심장 질환에 의한 사망 위험 감소에 효과가 있다는 내용의 임상 시험 결과를 발표했다. 위고비는 2021년에 실용화된 약물로, 노보 노디크는 5년간 약 2만명이 참여한 대규모 임상 시험을 진행했다. 그 결과 위고비를 투여 받은 환자들이 가짜약을 투여 받은 환자들에 비해서 심장마비, 뇌졸중 및 심혈관계 등 심장 질환으로 인한 사망 위험이 20%나 낮다는 결과를 공개했다.
 
노보 노디스크의 발표에 비만 치료제를 개발 중인 일라이 릴리의 주가도 급상승했다. 일라이 릴리가 지난 2022년 출시한 제2형 당뇨병 치료제인 ‘만자로’는 올해 비만 치료제로 미 식품의약국(FDA)의 승인을 받을 예정이다.
 
월가에서는 비만 치료제 시장이 빠른 속도로 커질 것으로 예상했다. 모건스탠리는 최근 비만 치료제 시장이 2030년까지 연간 540억 달러에 달하는 매출을 기록할 것으로 전망했다.
 
노보 노디스크와 일라이 릴리의 주가는 이날 장중 한때 20% 가까이 상승했다. 노보 노디스크는 17.23%, 일라이 릴리는 14.87% 상승 마감했다. 특히 일라이 릴리의 종가는 사상 최고치로, 시가총액(4951억 달러)이 미국 존슨앤드존슨을 제치며 제약사 중 최대가 됐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