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호민 "선생님 선처하는 탄원서 제출할 것…특수교사 헌신과 노력 잘 알아"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권성진 기자
입력 2023-08-02 19:49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녹음기 넣게 된 경위도 설명

주호민 작가 사진연합뉴스
주호민 작가 [사진=연합뉴스]

웹툰 작가 주호민이 자신과 재판 중인 특수교사를 선처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주 작가는 2일 자신의 유튜브 계정에 입장문을 올렸다. 주 작가는 "아내와 상의해 상대 선생님에 대해 선처를 구하는 탄원서를 제출하려고 한다. 서로 만나지 못한 채 재판에 들어가고 나서야 상대 교사의 입장을 언론 보도를 통해 보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직위해제 조치와 이후 재판 결과에 따라 교사의 삶이 크게 위협받을 수 있다는 것에 책임감을 느낀다. 여기까지 와버렸지만 지금 이 상황에서라도 가능한 피해를 최소화하면서 해결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주 작가는 아이의 가방에 녹음기를 넣게 된 경위도 말했다. 아이와의 대화에서 극도의 불안 증세를 발견하고 원인을 찾기 위한 차원이었다는 설명이다. 

주 작가는 "(아이가) '잘못했어요'라는 답변을 하거나, 강박적인 반복 어휘가 늘었고 대화가 패턴에서 벗어나면 극도로 불안해하는 증상을 보였다"며 "이상행동이 계속돼 딱 하루 녹음기를 가방에 넣어서 보냈고, 불안 증세를 일으키는 어떤 외부요인이 있는지 확인을 했는데 그 하루 동안의 녹음에서 충격을 가누기 어려운 말들을 듣게 됐다"고 했다. 

주 작가는 전국 모든 특수교사들에게도 사과했다. 주 작가는 “저희는 장애 아동을 양육하는 부모로서 누구보다 특수교사들의 헌신과 노력을 너무나도 잘 알고 있다. 선생님들의 고충을 충분히 헤아리지 못한 점 고통 속에 반성하고 있다"라며 "고맙고 죄송하다. 살면서 갚겠다”고 전했다.

앞서 주 작가는 지난해 9월 해당 특수교사를 아동학대 혐의로 고소했다. 검찰이 올해 1월 특수교사를 기소하면서 현재 재판이 진행되고 있다. 해당 특수교사는 올해 1월 직위 해제됐다가 지난 1일 복직된 것으로 알려졌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골프행사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