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동연, "예술은 갈등과 적대심 내려놓고 평화로 가는 길 열어 준다"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수원)강대웅 기자
입력 2023-07-28 15:12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김 지사, 평화를 위한 대화의 노력 필요...굳건한 안보와 조국을 위한 신념도 중요

김동연 지사 사진김동연 지사 페북 캡처
김동연 경기도지사 지난 27일 파주 임진각 일원에서 열린 2023 세계예술인 한반도 평화선언에서 평화메시 지 작성을 하고 있다. [사진=김동연 지사 페북 캡처]
김동연 경기도지사가 "세계 예술인 평화 선언에서 해묵은 갈등과 대립을 넘어 진정한 ‘더 큰 평화’를 외치는 데 앞장서겠다"면서 예술인 여러분께서도 더욱 힘을 모아주시기를 부탁했다.

김 지사는 지난 27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시대가 어두우면 예술이 가장 먼저 불을 밝힙니다'라는 제목으로 이같이 말했다.

김 지사는 "영화 ‘메리 크리스마스’는 1차 세계대전 중 짧은 평화의 순간을 그리고 있다"면서 "1914년 12월, 참혹한 참호전 속에서 서로에게 총을 겨누던 독일군과 연합군 병사들은 ‘고요한 밤, 거룩한 밤’ 노래가 흘러나오자 함께 노래를 부르다가 참호를 나와 음식을 나눠 먹었다"고 회고했다.
 
김동연 사진김동연 지사 페북 캡처
지난 27일 파주 임진각 일원에서 열린 2023 세계예술인 한반도 평화선언에서 김동연 경기도지사 및 국내외 예술인 200여명 등이 평화선언 집단퍼포먼스 및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김동연 지사 페북 캡처]
이어 김 지사는 "이것이 예술의 힘"이라면서 "예술은 갈등과 적대심을 내려놓고 평화로 가는 길을 열어 준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임진각에서 국내외 예술인들이 함께 모여 ‘한반도 평화 선언문’을 발표했다"면서 "평화가 위협받는 절체절명의 순간, 먼저 평화를 외쳐온 것은 늘 예술인들이었다며 깊이 감사드린다"고 덧붙였다.

김 지사는 끝으로 "시대가 어두울 때 예술이 가장 먼저 불을 밝히듯이, 굳건한 안보와 조국을 위한 신념도 중요하지만, 평화를 위한 대화의 노력도 꼭 필요하다"고 피력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