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작년 경제성장률 –0.2%…3년째 역성장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한영훈 기자
입력 2023-07-28 12:00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ㅇ
북한의 지난해 경제성장률이 전년 대비 마이너스(-) 0.2%를 기록하면서 역성장 흐름을 지속했다. 코로나 팬데믹(세계적 대유행)에 23년 만에 최대폭 감소를 기록한 2020년(-4.5%)보다는 회복한 모습이지만 여전히 어려운 경제 상황이 이어졌다.
 
한국은행이 28일 발표한 ‘2022년 북한 경제성장률 추정결과’에 따르면 작년 북한 실질 국내총생산(GDP)은 전년 대비 0.2%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1년 전(-0.1%)에 비해 역성장 폭이 더욱 커졌다. 북한의 국민총소득(명목 GNI)은 36조7000억원으로 우리나라의 1.7% 수준에 그쳤다. 1인당 국민총소득 역시 143만원으로 국내의 3.4% 정도에 머물렀다.
 
산업별로 살펴보면 농림어업과 광공업의 감소세가 두드러졌다. 농림어업은 재배업을 중심으로 직전년보다 2.1%가 줄었다. 같은 기간 광공업 역시 1.3%의 감소세를 기록했다. 광공업 중 광업은 석탄이 늘며 4.6%가 증가했지만, 제조업이 부진했다. 제조업은 경공업이 늘어났음에도, 중화학공업이 줄어들며 4.6%가 감소했다.
 
북한은 그나마 전기가스수도사업, 건설업, 서비스업을 중심으로 경제성장률 방어를 도모했다. 전기가스수도사업은 수력발전과 화력발전이 양호한 흐름을 보이며 3.5% 증가했다. 건설업은 주거용 건물건설을 중심으로 2.2%가 늘었다. 서비스업 역시 1.0%의 증가세를 기록했다.
 
작년 대외교역 총 규모는 15억9000만 달러로 전년(7억1000만 달러)보다 2배 이상 늘었다. 이는 대외교역이 일정 부분 개선됐음을 뜻한다. 여기서 남북간 반출입은 제외됐다. 수출(1억6000만 달러)은 전년 대비 94%가 늘었고, 수입(14억3000만 달러) 역시 126%가 증가했다. 수출은 광물성생산품(260.7%)과 섬유제품(159.7%)을 중심으로 늘었고, 수입은 광물성생산품(39.9%), 플라스틱·고무(170.5%) 등을 중심으로 증가했다.
 
남북한 반출입 규모는 10만 달러 수준으로 전년(110만 달러)보다 크게 줄었다. 2016년 개성공단 폐쇄 조치 이후 반출입 실적은 사실상 미미한 수준이다. 개성공단 폐쇄 이전인 2015년에는 27억1450만 달러를 기록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골프행사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