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마 나도 진상 학부모?'…자가 진단 체크리스트 '화제'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임종언 인턴기자
입력 2023-07-25 11:24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인스티즈 갈무리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인스티즈' 갈무리]
서울 서초구 서이초 교사(여·23)의 극단 선택과 관련해 고인이 학부모의 악성 민원에 시달렸다는 의혹이 제기된 가운데, 온라인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진상 부모 체크리스트'가 화제다.

25일 온라인 커뮤니티 '인스티즈'에 '진상 부모 단골멘트 & 진상 부모 체크리스트' 등 제목의 글이 올라와 인기를 끌고 있다.

해당 글을 보면 별다른 설명 없이 두 장의 사진이 게재됐다. 그중 하나는 '진상 부모 체크리스트'라는 제목 밑으로 11가지의 항목이 나열돼 있다.

그곳에는 '개인 연락처를 안 알려 주는 선생님은 애정이 없다', '정말 급할 때는 늦은 시간에 연락할 수도 있다' 등 교사 개인 정보나 사생활과 관련된 내용이 담겨있다. 이어 '애 안 낳고 안 키워본 사람은 부모 심정을 모른다', '젊은 여교사는 애들이 만만하게 봐서 잘 못 휘어잡는다' 등 가치·성 편향적 주장들이 기재됐다.

마지막으로 '우리 애는 예민하지만 친절하게 말하면 다 알아듣는다', '우리 애는 순해서 다른 애들한테 치일까봐 걱정된다' 등 '고슴도치도 제 자식은 함함하다고(털이 보드랍다) 한다' 식의 말들이 즐비했다.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인스티즈 갈무리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인스티즈' 갈무리]
다음 두 번째 사진에는 '진상 부모 단골 멘트'라는 제목으로 마찬가지로 11가지의 말들이 담겼다.

이를 보면 '애 아빠가 화나서 뛰어온다는 걸 말렸다'를 시작으로 '집에서는 안 그런다', '작년에는 괜찮았다', '우리 애도 잘못했지만 그 애도 잘못이 있다' 등의 '제 자식 보호성 멘트'가 포함돼 있다.

이어 '늦잠 자서 준비물을 못 챙겨줬는데 혼내지 말아달라', '우리 애는 일대일로 친절하게 말하면 알아듣는다', '우리 애가 순해서 친구들 영향을 많이 받는다' 등 앞선 항목과 비슷한 느낌의 말들이 담겼다.

한편 게시물을 접한 누리꾼들의 반응은 "문항들이 정말 어질어질하다", "그 진상 부모들 있는 단톡방에 올려주고 싶다", "정작 진상들은 이걸 봐도 모를 거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