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어유치원이라는데 '영어학원'...거액 학원비 받는 곳 '수두룩'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신진영 기자
입력 2023-06-12 14:07
도구모음
  • 서울시교육청, 4월 25일~5월 24일 첫 특별점검

서울 종로구 서울특별시교육청 22.04.08[사진=유대길 기자 dbeorlf123@ajunews.com]

'영어유치원'이라고 불리는 서울 소재 유아 대상 영어학원 283곳 중 95곳에서 허위 광고와 고액의 교습비 등을 받는 것으로 드러났다. 
 
서울시교육청은 유아 대상 영어학원 283곳을 대상으로 올해 4~5월 처음 특별점검을 실시한 결과 95곳에서 139건의 불법 사교육 행위를 적발했다고 12일 밝혔다.

위반사항을 살펴보면 △명칭사용 위반 13건 △교습비 관련 위반 32건 △게시 표지 고지 위반 29건 △거짓 과대광고 7건 △시설 변경 미등록 14건 △강사 채용 해임 미통보 18건 등이다. 

구체적으로 교습비 위반액의 경우 신고액보다 초과 징수를 한 곳은 2곳이었다. 30곳에 달하는 학원은 교습비를 신고하지 않았다. 교사를 뽑을 때 성범죄 아동학대 범죄 전력을 조회하지 않는 사례도 1건 있었다. 원어민 강사가 없는데 있는 것처럼 속여 광고한 경우도 1건 적발됐다.

유아 대상 영어학원은 공교육 기관이 아니기 때문에 '영어 유치원'이라는 명칭을 사용하는 건 불법이다. 그런데 학원명에 버젓이 '영어유치원' 혹은 '아카데미'라고 쓴 곳도 각각 5건, 1건이었다. 

서울시교육청은 해당 학원들을 대상으로 교습 정지 1건, 벌점 부과·시정명령 85건, 행정지도 9건의 행정처분을 내렸다. 27건에 대해선 총 1080만원의 과태료를 부과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PC_아시안게임_기사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