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출 부진에 정부 '4개월 연속 경기둔화' 진단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박기락 기자
입력 2023-05-12 10:10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부산항은 하역중
    (부산=연합뉴스) 강덕철 기자 = 10일 부산항 신선대부두에서 컨테이너 하역작업이 진행되고 있다. 지난 3월 상품수지는 6개월 연속 적자에서 벗어나지 못했지만, 배당소득 덕에 전체 경상수지는 석 달 만에 흑자 전환에 성공했다. 한은이 이날 발표한 국제수지 잠정통계에 따르면 올해 3월 경상수지는 2억7천만 달러(약 3천582억원) 흑자로 집계됐다. 2023.5.10
    kangdcc@yna.co.kr/2023-05-10 13:53:01/
<저작권자 ⓒ 1980-2023 ㈜연합뉴스.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

5월 10일 부산항 신선대부두에서 컨테이너 하역작업이 진행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정부가 4개월 연속 우리나라 경제가 둔화하고 있다는 진단을 내놨다. 수출 부진 등 제조업을 중심으로 경기 둔화가 이어지고 있다는 판단이다.

기획재정부는 12일 '최근 경제동향(그린북) 5월호'에서 "수출 및 설비투자 부진 등 제조업 중심의 경기둔화가 지속되고 있다"고 밝혔다.

올 2월 그린북에서 처음 한국경제를 둔화 국면으로 판단한 이후 4개월 연속 같은 진단이다.

경기 둔화의 가장 큰 원인은 수출 부진이다. 지난달 수출은 1년 전보다 14.2% 감소했다. 지난해 10월부터 7개월째 감소세다. 수출이 줄면서 무역적자도 지난달까지 14개월째 이어지고 있다.

다만 지난 3월 경상수지는 석 달 만에 흑자로 돌아섰다. 정부는 외국인 투자자로 배당이 집중되는 반면, 무역적자 감소 등으로 4월 경상수지가 균형 근처에서 형성될 것으로 예상했다.

설비 투자도 부진하다. 올 3월 설비투자지수는 운송장비 투자의 감소 등으로 전월보다 2.2% 감소했다.

제조업 취업자 수는 지난달까지 전년 동월 대비 기준 4개월 연속 감소하는 등 고용시장에도 경색되는 분위기다. 

내수는 완만한 회복세다. 3월 소매판매는 전월 대비 0.4% 늘어 두 달째 증가했다. 소비 심리가 개선되고 방한 중국인 관광객 수가 급증한 점도 4월 소매판매의 긍정적인 요소다.

4월 소비자심리지수(CCSI)는 전월보다 3.1포인트 상승한 95.1로 10개월 만에 가장 높았다. 방한 중국인 관광객 수는 1년 전보다 1천191.8% 증가했다. 다만 백화점 매출액은 1년 전보다 0.8% 줄었다.

내수 추이를 엿볼 수 있는 3월 서비스업 생산도 전월보다 0.2% 늘었다.

물가 상승세에 대해서는 '지속적인 둔화'라고 정부는 판단했다. 지난달 그린북에서의 '둔화'라는 표현에서 '지속적인'이라는 말이 더해졌다. 4월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3.7%로 14개월 만에 3%대로 둔화했다.

정부는 "확고한 물가·민생 안정과 대내외 리스크 관리 하에 경협 기반 강화 등 수출·투자·내수 활력을 제고하고 경제체질의 구조적 개선에 주력하겠다"고 밝혔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