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민의 참여와 기대로 '부여의 변화'꿈꾸다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부여)허희만 기자
입력 2023-03-28 10:39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부여군 주민자치회 위원 공개모집 및 역량강화 교육 실시

주민자치회 의무교육 현장 모습[사진=부여군]


지난 십수년간 각종 문화프로그램 운영을 주된 목적으로 운영해오던 ‘주민자치위원회’가 진정한 풀뿌리 민주주의의 옷을 입고 ‘주민자치회’로 나아가기 위한 한 걸음을 내디뎠다.
 
충남 부여군은 올해 야심차게 추진하는 ‘부여형 주민자치회 일괄전환사업’의 일환으로 3월 초부터 16개 읍면 대상 ‘주민자치(위원)회(주민자치회 4곳 포함) 역량강화 교육’을 실시하고 있다.
 
주민자치는 지방정부가 세밀하게 돌보지 못하는 다양하고 특수한 지역문제를 지역주민이 자율성을 갖고 투명하고 책임감 있게 해결해나가며 실질적인 지역민주주의를 구현해나가는 과정이다.
 
지역민주주의 실현을 위한 군의 노력에 힘입어 이번 주민자치회 위원 공개모집과 역량강화 교육에 대한 지역주민의 관심이 뜨겁다.
 
여기저기 주민자치회 위원을 공개모집한다는 현수막이 게시돼 있고 해당 읍‧면의 역량강화교육에 참석하지 못한 주민이 인근 읍‧면의 교육에 참석하여 주민자치회의 일원이 되고자 하는 열의도 보였다.
 
역량교육에 참석한 한 주민은 “그동안 우리 지역과 마을의 현안에 대하여 큰 관심이 없었으나 이번 교육을 받고 나니까 다른 누구보다 내가 먼저 관심을 가지고 지역을 돌봐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며 “앞으로 부여군 주민자치회가 모두 구성되면 지역특화사업 발굴, 지역문제 해결, 단체간 의견 합의를 통해 지역주민의 역량이 한껏 강화될 것”이라고 기대를 감추지 못했다.
 
군 관계자는 “주민자치회로 전환되면서 재정적인 지원을 계획하고 있다”며 “각 읍면 주민자치회가 주민총회, 특화사업 등을 통해 동네를 변화시키는 특별한 주민자치회가 되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한편, 각 읍‧면 주민자치회는 30~50명으로 구성되며 공개모집을 통해 신청한 주민이 4시간 이상의 주민자치교육을 미리 이수해야 선정될 수 있다. 다만, 공개모집에 신청자가 50명을 초과할 경우에는 추첨으로 정한다.
 
현재 부여군은 △외산면 △내산면 △홍산면 △초촌면에서 이미 주민자치회가 구성되어 수년간 운영하고 있다. 부여읍 등 8개 읍‧면은 주민자치위원회에서 주민자치회로 전환하는 절차를 이행하고 있어 올해 안에 16개 읍‧면 모두 주민자치회로 전환될 예정이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골프행사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