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철우 경북도지사, 2025 APEC 정상회의 경주 유치 건의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안동) 최주호 기자
입력 2023-03-28 09:01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27일, 한덕수 국무총리 만나 APEC 개최 최적의 도시는 '경주'임을 강조

  • 성공적인 지방 시대를 위한 APEC 경주 유치 및 지역 현안 사업 건의

이철우 경북도지사가 27일 한덕수 국무총리를 만나 성공적인 지방 시대를 위한 APEC 경주 유치 및 지역 현안 사업을 건의하고 있다. [사진=경상북도]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지난 27일 한덕수 국무총리를 만나 2025 APEC 정상회의 경주 유치를 건의했다고 28일 밝혔다.
 
이철우 지사는 경주가 2025 APEC 정상회의를 개최할 최적의 도시임을 자부하며 주낙영 경주시장, 김석기 국회의원과 함께 한덕수 국무총리를 면담하고, 현 정부의 지방 시대 실현 차원에서 경주에 2025 APEC 정상회의가 유치될 수 있도록 경쟁 도시보다 선제적으로 건의했다.
 
경주는 현재 유치 경쟁 도시 중 유일한 중소 기초자치단체로 APEC 정상회의 개최를 통해 국정 과제인 지방균형발전 실현과 관광·경제 활성화에 안성맞춤이며, APEC이 채택한 ‘비전 2040’의 포용적 성장을 실천하는 최적의 개최지이다.
 
경주는 APEC교육장관회의(2012), 제7차 세계물포럼(2015), 제6회 세계인문학포럼(2020) 등 최근 10년 간 대형 국제 행사를 성공적으로 개최한 경험을 바탕으로 2025 APEC 정상회의를 개최할 충분한 역량을 갖췄다.
 
보문단지 내 반경 1.5km 이내에 모든 숙박 시설과 회의장이 있고, 여타 후보 도시와 달리 바다에 접해있지 않고 3면이 산으로 둘러싸여 있어서 각국 정상의 경호와 안전에 완벽한 통제가 가능하다.
 
또 준비된 국제회의(마이스 중심) 도시로 APEC 21개 회원국의 정상‧수행원‧기자단 등을 수용할 충분한 숙박 시설을 보유하고 있으며, 주 회의장인 화백컨벤션센터가 2025년 증축 완료 예정으로 대규모 정상회의 개최에 손색이 없다.
 
무엇보다 경주는 대한민국의 유구한 역사 문화를 자랑하는 대표 도시이자 가장 한국적인 도시로서 아름다운 한국 문화를 전 세계에 홍보할 수 있는 절호의 기회다.
 
대한민국 경제발전 경험과 원전세일즈 최적의 도시로 산업 발전 중심지인 포항(철강), 구미(전자‧반도체), 울산(자동차‧조선)이 인접해 있어 개발국 정상과 각국 영부인을 위한 일정 추진이 용이하고, 1~2시간 이내 접근 가능한 김해공항, 대구공항, KTX역을 보유하고 있어 정상회의를 개최할 수 있는 최적의 조건을 갖췄다.
 
그간 개최된 APEC 정상회의 중 소규모 도시인 멕시코(로스카보스, 2002), 러시아(블라디보스톡, 2012), 베트남(다낭, 2017) 등에서 성공적으로 개최한 사례를 보면 경주 유치의 당위성이 더욱 설득력을 가진다.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최적의 요건을 갖춘 경주에서 2025 APEC 정상회의가 개최되면, 21개국 정상이 함께 모여 아시아·태평양 지역의 포용적이고 지속 가능한 성장과 무역·투자 증진 방안 등을 지방에서 논의하는 뜻 깊은 자리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또 “중앙 정부도 지방의 다양한 노력을 적극적으로 지원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고, 경북도가 반드시 2025 APEC 정상회의를 경주에 유치해 새로운 지방 시대를 펼쳐 나가겠다”고 밝혔다.
 
한편, 이날 이철우 도지사는 한덕수 국무총리에게 2025 APEC 정상회의 유치 건의와 더불어 2023 전국생활체육대축전 참석, 구미 반도체 특화단지 지정, 포항 이차전지 양극소재 특화단지 지정 등 도정 주요 현안을 건의하고, 지역 산업 발전과 경쟁력 강화를 위해 특화단지 지정에 힘써 줄 것을 요청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