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상민 "李 사법리스크, 당대표직 내려놔야 당과 분리 가능"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김세은 기자
입력 2023-03-03 09:33
도구모음
인쇄
글자크기 줄이기 글자크기 키우기
  • "개딸, 집단 린치는 도 넘어...당원 권한도 오남용하는 것"

이상민 더불어민주당 의원 [사진=연합뉴스]

이상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3일 "이재명 대표가 대표직을 유지하기보단 내려놓는 것이 당과 사법리스크를 분리할 수 있는 유일한 방법"이라고 주장했다.

이 의원은 이날 오전 BBS 라디오 '전영신의 아침저널'에 출연해 "이 대표의 사법적 의혹은 어제오늘 일이 아니라 한참 전부터 예견된 문제였다"라며 "이 대표가 수사를 받고 재판을 받으면 어두운 먹구름은 더 가중될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현재 부정적인 이미지가 있는 만큼 당대표에서 물러났다가 무고함이 밝혀진 뒤 복귀하는 것이 당과 이재명 모두를 위해 좋다"고 거듭 사퇴를 종용했다.

이 의원은 민주당이 국회 체포동의안 표결 이후 '심리적 분당' 상태에 놓였다는 해석에 대해 "분당 상태는 지나친 표현"이라며 "어디든 갈등이나 대립이 있을 수 있지만 그렇다고 해서 당이 나눠지거나 당장 결단 날 일이 생길 곳은 아니다"라고 말했다. 

다만 그는 "이재명 사법리스크와 관련한 위기 상황"이라고 선을 그으며 "이 대표 사법리스크에 대한 기본 입장과 시각 차이가 있는 만큼 조정해나가야 할 문제"라고 했다.

이 의원은 이 대표에 대한 검찰의 추가 구속영장 청구와 관련 "체포동의안 표결에 참석하지 않는 것을 당론으로 정하는 것은 매우 안 좋다"며 "국민의 눈높이에서 판단할 문제다. 국민의 시선이 매우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이 대표가 구속될 것이란 전망에 대해선 "민주당으로선 그런 사태가 안 오길 바란다"며 "다만 사법적 의혹에 대한 검찰 수사와 법원 재판에 따라 달라지는 것들이라 만반의 준비를 해야 한다"고 답했다. 

아울러 이 의원은 이 대표 강성 지지층인 '개딸(개혁의 딸)'을 겨냥해서도 "자기가 좋아하는 정치인에 대한 걱정도 있고 도움을 안 주는 분들에 대한 서운함과 분노가 충분히 이해된다"면서도 "괴롭힘과 집단 린치는 도가 지나친 것이다. 당원의 권한도 오남용하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같은 당 당원이라면 정치인의 입장차나 다른 사람에 대해서도 존중하고 인정하는 최소한의 자세는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극의시대_PC_기사뷰
1개의 댓글
0 / 300
  • 이상민을주겨야민주당이산다 유신시절 사쿠라가 반세기만애다시피어나는구나
    아 ~~~~~~이나라어 찌하나

    공감/비공감
    공감:0
    비공감: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