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정부 "北 ICBM, 66분간 비행 후 낙하...국제사회 폭거"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이나경 기자
입력 2023-02-18 20:06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사진=EPA 연합뉴스]


일본 정부는 18일 오후 5시 21분께 북한이 서부 평양 인근에서 동해상으로 발사한 대륙간탄도미사일(ICBM)급 미사일이 66분간 비행한 뒤 일본 배타적 경제수역(EEZ) 안쪽에 낙하했다고 밝혔다.

교도통신과 현지 공영방송 NHK에 따르면 북한 미사일은 홋카이도 오시마오시마에서 서쪽으로 약 200㎞ 떨어진 해상에 낙하했다.

NHK는 홋카이도 하코다테 방송국이 설치한 카메라에 불덩어리와 같은 물체가 떨어지는 모습이 잡혔다고 전했다. 일본 방위성은 북한이 최소 1발의 탄도미사일을 쏜 것으로 보고 있다.

방위성은 "북한 미사일은 고각으로 발사됐다"며 "최고고도는 5700㎞ 정도이고, 비행 거리는 약 900㎞"라고 발표했다. 이날 북한이 쏜 미사일은 지난해 11월 18일 발사한 미사일과 비행시간, 낙하지점이 거의 같은 것으로 보인다.

당시 일본 정부가 밝힌 북한 미사일의 비행시간은 69분이었다. 최고고도는 6000㎞, 비행거리는 1000㎞였다. 홋카이도는 오후 7시까지 피해가 발생했다는 정보가 들어오지 않았다고 전했다.

이와 관련해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는 △신속하고 정확한 정보 제공 △항공기와 선박 안전 확인 △사태 대비 태세 확보 등을 지시했다.

기시다 총리는 "국제사회 전체에 대한 도발을 가속하는 폭거"라며 북한에 엄중하게 항의했다고 말했다. 이어 "한미일, 미일 간에 긴밀한 협력을 도모하겠다"고 덧붙였다.

일본 정부는 국가안전보장회의(NSC)를 열어 대응 방침을 논의했다. 이노 도시로 일본 방위성 부대신은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지키기 위해 정보 수집과 분석, 경계 활동에 전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한국 합동참모본부도 북한이 오후 5시 22분께 평양 순안 일대에서 장거리로 추정되는 탄도미사일 1발을 발사했다고 밝혔다. 한국군과 정보 당국은 북한이 ICBM '화성-17형'을 발사했을 가능성이 크다고 보고 제원을 정밀 분석 중이다.

한편,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는 새해 벽두 초대형 방사포 1발을 쏜 지 48일 만이자 올해 두 번째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골프행사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