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장 바뀐 시·군, 기관장 행보는 '극과 극'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김한호 전북취재본부 취재국장
입력 2022-11-18 12:40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전북도, 지사의 임기 보장 천명에도 '불편한 동거' 지속

  • 전주시, 버티는 기관장에 '속앓이'…완주군 등서는 자진 사퇴로 '수월'

전북도청(왼쪽)·전주시청 전경 [사진=김한호 기자]

민선 8기 들어 단체장이 바뀐 전북 시·군 산하기관장의 행보가 극명하게 갈리고 있다.

전북도의 경우 김관영 도지사의 임기보장 의지에도 일부 기관장과의 ‘불편한 동거’가 이어지고 있고, 전주시도 임기를 채우려는 일부 기관장 때문에 곤혹스러운 입장이다.

이에 반해 완주군과 장수군, 고창군 등에서는 기관장의 자진 사퇴로 후임 기관장 인선이나 존폐 여부를 비교적 수월하게 진행하고 있다.

18일 아주경제 취재에 따르면 전북도는 민선 8기 출범 이후 전북개발공사 사장, 전북문화관광재단 대표이사를 새롭게 바꿨다. 

또한 올해 안에 임기가 만료되는 전북신용보증재단, 전북바이오융합산업진흥원, 전북국제교류센터 등 3곳의 기관장을 신규 인선할 예정이다.

하지만 전북연구원, 전북경제통상진흥원, 전북테크노파크 등 11개 산하기관장은 아직 임기가 남아 있다.

이에 대해 김관영 도지사는 산하 공공기관장의 임기를 보장하겠다는 의사를 줄곧 내비쳐왔다.

그럼에도 전임 송하진 지사 때 임명된 산하 기관장이 끝까지 자리를 지키는 것에 대해 곱지 않은 시선이 대두되고 있다.

여기에 잇단 산하기관장의 자격논란에다 김 지사의 임명 강행까지 겹치면서 도의회와 대립각을 세우는 등 쉽지 않은 기관장 교체기를 겪고 있다.

전주시는 전임 시장 때 임명한 산하 기관장의 ‘버티기’에 속앓이를 하고 있다.

전주시 시설관리공단 이사장의 경우 지난해 10월에 임명된 데다, 임기가 3년에 달한다. 현재 시설관리공단 이사장을 맡고 있는 A씨는 자진해 물러날 뜻이 없음을 밝히고 있는 것으로 전해진다.

여기에 전주정보문화산업진흥원, 전주농생명소재연구원, 전주푸드통합지원센터 등 3개 출연기관장의 임기는 내년에 종료된다.

전주문화재단 대표이사는 민선 8기가 출범하기 전인 지난 6월 초 임기를 연장해 논란을 빚었다.

우범기 전주시장이 취임한 후 임명한 산하기관장은 이달 2일 취임한 김도영 한국전통문화전당 원장이 유일하다.

반면 완주군과 고창군, 장수군은 산하기관장의 자진사퇴와 임기 종료 덕택에 부담이 덜한 상황이다.

완주군의 경우 완주군공공급식센터 센터장, 완주문화원장, 완주군 인재육성재단 사무국장 등 전임 박성일 군수 때 임명·취임한 인사들이 민선8기 출범 전 자진 사퇴했다.

이에 완주군은 인재육성재단 사무국장이 최근 교체된 데 이어 후임 공공급식센터장의 인선을 추진 중에 있다. 후임 센터장으로는 현 유희태 군수 선거캠프에서 몸담았던 B씨가 유력한 것으로 전해진다.

장수군은 지난달 27일 신임 장수한우지방공사 사장에 성수영 전 국무총리실 공보실 행정관을 임명했다. 다행히 2019년 취임한 전임 사장의 임기(3년)가 올해로 끝나 ‘자연스러운 물갈이’가 이뤄졌다.

고창군도 고창군장학재단 사무국장이 지난 6월 30일로 자진 사퇴하고, 산하기관 16곳 주요 보직자들도 현 고창군수에게 재신임을 묻는 식으로 거취를 결정키로 하는 등 군정 안정을 이끌어내고 있다.

이처럼 전북 각 지자체마다 전임 단체장 때 임명된 산하기관장의 행보가 극명하게 갈리면서 정치권에서 추진 중인 ‘임기 일치’ 법안 및 조례 제·개정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현재 더불어민주당은 정권교체 때마다 반복되는 공공기관장 인사논란을 없애기 위해 대통령과 정부 산하 공공기관장의 임기를 일치토록 하는 법률 개정안 추진 여부를 검토하고 있다.

이와 함께 대구시의회가 단체장과 산하 공공기관장의 임기를 일치시키는 조례를 전국 최초로 제정한 데 이어, 대전시의회와 경기도의회 등도 조례제정에 나서고 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