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운오리새끼 될라...보험권 "자본증권 조기상환 차질없다"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전상현 기자
입력 2022-11-08 15:41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흥국생명 콜옵션 연기 번복했지만…"시장 여파 반면교사"

  • 고금리 상품 출시 및 채권 추가 발행 등 자금 확보 속도

  • 당국, '리스크 책임론' 추궁 의지에 자극제 될 듯

서울 종로구 흥국생명 본사 모습. [사진=연합뉴스]

흥국생명이 신종자본증권에 대한 조기상환권(콜옵션) 연기를 번복한 가운데, 콜옵션을 앞둔 보험사들 사이에서 차질없는 조기상환 이행 분위기가 강하게 조성되고 있다. 최근 흥국생명의 콜옵션 연기 이슈에 따른 자금 유동성 충격파가 컸고, 금융당국이 리스크 관리에 대한 책임 추궁을 강조하고 있기 때문이다. 

8일 보험권에 따르면, 흥국생명은 기존 5억 달러 규모의 신종자본증권 조기상환권 행사일인 9일 콜옵션을 이행하기로 했다. 최근 조기상환 연기에 따른 금융 시장 혼란을 잠재우기 위한 조치로, 모기업인 태광그룹을 통한 자본확충은 물론 주요 시중은행들을 상대로 환매조건부채권(RP) 거래를 통해 자금을 조달할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조만간 콜옵션을 앞둔 보험권에서는 '제2의 흥국생명'이 될까 조기상환 이행 여부를 최우선 과제에 두고, 자금 운영 계획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 특히 흥국생명처럼 외화채 조기상환이 예정된 한화생명, KDB생명, 신한라이프 등은 변수가 발생하지 않도록 조치하겠다는 방침을 세웠다. 

한화생명 관계자는 "2018년 4월에 발행했던 신종자본증권 10억 달러에 대한 콜옵션을 행사해 내년 4월 계획대로 상환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한화생명은 지난 7일부터 5.7%의 확정금리 저축보험을 출시했다. 현금 확보를 통한 유동성 관리 차원의 행보로 풀이된다.

신한라이프 측은 "내년 11월 3억5000만 달러의 후순위채 콜옵션이 예정돼 있는데, 아직 기한이 1년이 남은 만큼 차질없는 조기상환 준비를 진행할 것"이라며 "일단 재무건전성 지표인 지급여력(RBC)비율이 안정권인 250% 이상을 유지해 자금 유동성 문제는 없는 상태"라고 말했다. KDB생명은 내년 5월 2억 달러에 대한 조기상환 방식 등을 논의한다는 방침이다.

외화채는 아니지만 이달말 국내 신종자본증권과 후순위채 만기가 돌아오는 푸본현대생명과 롯데손해보험도 같은 입장을 견지했다. 롯데손보 관계자는 "최근 1400억원 규모의 후순위채 발행에 성공해 자금을 확보해 놓았다"며 "당사는 2017년 11월 발행한 900억원의 후순위채를 오는 30일 예정대로 조기상환할 것"이라고 말했다. 푸본현대생명도 이달 말 400억원, 내년 2월 600억원의 신종자본증권 만기일에 바로 상환이 가능하다는 입장이다. 이들 역시 RBC비율이 당국 권고치(150% 이상)를 상회하고 있다.  

보험업계 관계자는 "한동안 채권시장에서 콜옵션을 아주 짧은 기간 연기하는 움직임도 일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며 "시장 우려를 불식시키고 떨어진 업권 신뢰도를 회복하기 위해 기존 콜옵션 일정보다 앞당겨 조기상환을 이행하려는 움직임도 예상된다"고 내다봤다. 

일각에선 최근 금융당국이 '리스크 관리 소홀 책임'을 물리겠다는 입장을 밝혀, 보험권의 향후 행보에 자극제가 될 것이란 전망도 나온다. 이복현 금융감독원장은 최근 외신기자 오찬 간담회에서 "단기자금시장에서 자금조달 애로가 있었지만, 금융시스템 전반의 유동성 문제는 아닌 것으로 판단한다"며 "단기 성과에만 집착해 선제적 리스크 관리를 소홀히 한 금융사에 대해서 책임을 물리겠다"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