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건희 논문 의혹' 국감 증인들 잇단 해외행…야당 "동행명령장 검토"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조현미 기자
입력 2022-10-03 18:09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임홍재 국민대 총장·장윤금 숙명여대 총장 불출석 통보

윤석열 대통령(오른쪽)과 김건희 여사가 5박7일 일정으로 영국·미국·캐나다 3개국을 방문하기 위해 지난달 18일 오전 경기도 성남시 서울공항에 도착, 공군1호기에 탑승한 뒤 인사하고 있다. [사진=유대길 기자 dbeorlf123@ajunews.com]

 

윤석열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의 논문 표절 의혹과 관련돼 국정감사 증인으로 채택된 인사들이 불출석 의사를 밝히자 야당이 동행명령장 발부를 검토하기로 했다.

3일 국회 교육위원회 소속 김영호·강득구·강민정·도종환·문정복·박광온·서동용·안민석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민형배 무소속 의원은 "국민대와 숙명여대 증인들은 도피성 해외 출장을 즉각 중단하고 국감에 출석하라"고 촉구했다.

야당이 지목한 증인들은 임홍재 국민대 총장과 김지용 국민대 이사장, 장윤금 숙명여대 총장이다. 이들은 김 여사의 논문 표절 의혹 등과 관련돼 지난달 23일 국감 증인으로 채택됐지만 하나 같이 불출석 의사를 밝혔다.

김영호 의원실에 따르면 임 총장은 국민대와 교류 관계를 맺은 해외 한 국립대학 개교기념행사 초대장을 증빙으로 붙여 국감 불출석을 통보했다. 함께 제출한 일정표에는 국감 시작 일주일 뒤인 오는 10일에 귀국하는 것으로 예정돼 있다.

장 총장도 해외 출장을 불출석 이유로 내세웠다. 특히 출장 기안이 제시된 시점과 항공권 구매 날짜가 모두 증인으로 채택된 9월 23일이다. 여기에 출국 날짜는 국감 사흘 전인 이달 1일, 귀국 날짜는 국감 종료 후 이틀 뒤인 오는 23일이다. 

야당 의원들은 "해당 증인들은 4일 교육부 국감뿐 아니라 오는 21일 종합국감에도 출석이 통보돼 있다"면서 "증인들이 계속해 출석을 거부한다면 관련 법에 따른 동행명령장 발부 등도 검토할 것"이라고 밝혔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