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주현 중기부 차관(오른쪽 네번째)이 23일 서울 서대문구 연남장에서 열린 ‘기업가형 소상공인 육성 정책 포럼'에 참석해 참석자들과 사진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중기부]


중소벤처기업부가 기업가정신과 시장경쟁력을 갖춘 소상공인 육성을 위해 팔을 걷어붙였다.

중기부는 23일 소상공인 육성 및 골목상권 활성화 방안 모색을 위해 국토교통부·행정안전부 등 관련부처 및 전문가, 업계 관계자들과 포럼을 개최했다.

포럼은 기업가형 소상공인에 대한 인사이트 강연, 로컬브랜드 상권 투어, 그리고 두 번의 토론 등 총 3부로 진행됐다.

1부에서는 골목길 경제학자로 유명한 모종린 연세대 교수가 ‘소상공인 경제의 미래’라는 주제로 기조강연을 펼쳤다.

모 교수는 강연을 통해 소상공인을 ‘생계형’, ‘시혜대상’, ‘과잉공급’의 대상에서 ‘온라인 셀러’, ‘로컬크리에이터’, ‘콘텐츠 크리에이터’라는 3대축으로 구성된 ‘크리에이터 이코노미’로 전환할 것을 제안했다.

이어 참석자와 함께 연희동 주변 로컬브랜드로 성장한 사러가마트, 금옥당, 캐미넷클럽 등을 돌아보며 지역상권의 매력을 경험하고 체험하는 시간을 가졌다.

포럼 2부에서는 국토교통부, 행정안전부, 우정사업본부 등 부처에서 체류형 로컬창업을 위한 직주락(職住樂) 공간 구축, 스토리텔링이 가미된 도시재생 계획 등 육성계획을 소개했다.

중기부는 성장단계별 육성 지원, 동네펀딩 및 매칭융자 등 투자모델, 읍면동 단위의 로컬브랜드 구축 계획 등을 발표했다.

3부 토론에서는 윤주선 충남대 교수를 좌장으로 홍주석 어반플레이 대표, 감자빵으로 유명한 이미소 대표 등이 참여해 로컬크리에이터의 중요성과 이와 관련된 정부 정책 필요성에 대한 의견을 나눴다.

조주현 차관은 “소상공인에 기업가 정신과 장인 정신 그리고 창의성을 결합한다면, 고부가 서비스 기업 또는 창조적 신(新) 제조기업으로 변화시킬 수 있다”며 “이를 위해 관계부처, 업계·연구계·학계와 분야별 세부실행 방안을 마련하여 단계적으로 발표하겠다”고 약속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청와대·5대궁궐 트레킹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청와대·5대궁궐 트레킹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