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경련 "30대 그룹 ESG위원회, 최대 관심사는 지배구조"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김수지 기자
입력 2022-09-20 08:15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ESG위원회 관련 보고서 발표…총 48개 ESG위원회 설치

국내 30대 그룹의 ESG(환경·사회·지배구조)위원회가 지배구조에 가장 관심을 두고 있다는 분석 결과가 나왔다. 반면 환경 안건을 다룬 비중은 미미했다.
 
전국경제인연합회는 20일 ESG위원회 안건 분석 및 시사점 보고서를 통해 이같이 밝혔다. 30대 그룹 중 ESG위원회를 설치하고, 관련 내용을 공시한 15개 그룹의 ESG 활동 대상이다.
 
지난해 1월부터 올해 6월까지 15개 그룹의 48개 ESG위원회는 총 257번 회의를 열었다. 총 안건 수는 654개로 회의당 약 2.5개가 상정돼 의결사항은 278개로 집계됐다.
 
전체 안건 중 분야별로 보면 ESG 관리 안건이 34.9%로 비중이 가장 컸다. 이어 △지배구조 분야(32.3%) △일반 경영 및 투자(17.4%) △사회 분야(10.2%) △환경 분야(4.4%) 등 순이었다.
 
전경련은 “지배구조 분야의 의결 안건 비중이 높았던 이유는 해당 분야에 법으로 규제되는 사안이 다수 포함됐기 때문이다”라고 설명했다.
 
특히 ESG 관리 안건 중 가장 많이 논의한 주제는 ‘전략 및 계획 수립(39.5%)’이었다. 지배구조 관련 안건 중에서는 '내부거래, 특수관계자 등과의 거래에 대한 승인'을 논의한 비율이 64.9%로 가장 높았다.
 
아울러 환경 분야 안건에서는 탄소 전략(58.6%)과 친환경 사업(41.4%)이 논의됐다. 사회 분야 안건에서는 사회공헌(68.7%), 안전·보건(17.9%), 인권(6.0%) 순으로, 투자·경영 안건 중에서는 투자 및 출자(36.8%), 기타 사업(18.4%), 경영계획(16.7%) 등의 순으로 각각 논의됐다.
 
김준호 전경련 ESG 팀장은 "기업들은 지난 1년 반 동안 ESG 활성화를 위한 인프라를 구축하는 데 주력했다"라며 "정부가 ESG 관련 기준과 정책을 수립할 때 기업들이 관심 있는 ESG 분야를 적극적으로 고려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전국경제인연합회 현판[사진=연합뉴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골프행사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