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상반기 매출, 전년比 1390% 급증

  • 더리프·와이컬렉션, 실적상승 견인

[사진=지냄]


숙박 스타트업 지냄이 흑자 전환에 성공했다.
 
지냄은 올해 상반기(1월부터 6월까지) 매출이 지난해 1년 총 매출 대비 352% 이상 상승했다고 4일 밝혔다. 작년 상반기와 비교해서는 1390% 증가한 수치다.
 
올 상반기 영업이익률은 30%를 달성했다. 창립 이래 처음 흑자 체제로 돌아섰다. 올해 매출 목표는 100억원대다.
 
이번 흑자 전환에는 직영으로 운영 중인 하이엔드 호텔 브랜드 ‘더리프’와 생활형 숙박시설 전문 브랜드 ‘와이컬렉션’이 크게 기여한 것으로 분석된다.
 
전 객실에 자쿠지와 스파 시설을 갖춘 더리프는 작년 명동에 1호점을 열었다. 코로나19 여파에도 지난해 누적 객실 점유율이 95%를 기록했다. 지난달에는 서울 사당에 2호점을 오픈했다.
 
부산 해운대 랜드마크 ‘엘시티 더 레지던스’에 출시한 생활형 숙박 브랜드 와이컬렉션도 매출 견인에 힘을 보탰다.
 
이준호 지냄 대표는 “다년간 업계에서 쌓아 올린 노하우를 바탕으로 2022년을 본격적인 사업 확장의 해로 만들 것”이라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