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대표 출마, 아직 결정할 상황 아냐...의견 계속 듣고 있어"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3일 충남 예산군 덕산리솜리조트에서 열린 '새롭게 도약하는 민주당의 진로 모색을 위한 국회의원 워크숍에 참석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23일 8·28 전당대회 당 대표 출마 여부를 두고 "아직 결정할 상황이 아니다"라면서 "의견을 계속 듣고 있는 중"이라고 밝혔다.

이 의원은 이날 오후 민주당 국회의원 워크숍이 열린 충남 예산 리솜리조트에서 기자들과 만나 "의원님들을 포함해 당원들, 국민 여러분의 의견을 낮은 자세로 열심히 듣는 중"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대선·지방선거 패배 책임론에도 "선거 개표 날 말한 내용과 다른 게 없다"며 "제일 큰 책임은 후보인 저한테 있는 것"이라고 답했다. 

이 의원은 6·1 지방선거와 함께 치러진 국회의원 재·보궐선거에서 인천 계양을 국회의원에 당선됐다. 이후 자신을 향한 선거 책임론과 전당대회 불출마 요구가 거세지자 공개행보를 최대한 삼가며 침묵을 지켜왔다.

그는 "지금까지 몇 차례 의원 여러분과 함께 의논할 자리가 있기는 했는데 제가 참석하는 것보다는 전해 듣는 게 훨씬 낫겠다고 판단했다"고 침묵의 이유를 설명했다. 

이날 행사에 참석한 것에는 "워크숍은 매우 중요한 일정이기 때문에 오늘은 의견도 같이 나누고, 모두가 선배 의원님이기 때문에 이야기를 잘 경청하겠다"고 강조했다. '워크숍에서 어떤 말씀을 할 예정이냐'는 질문에는 "저는 특별히 드릴 말씀이 없는 상태"라고 밝혔다.

이 의원은 당 지도부의 모두발언과 참석 의원 기념사진 촬영이 끝난 후 진행된 비공개 전체토론 직전 행사장에 모습을 드러냈다. 

그는 고용진, 김의겸, 박광온, 송갑석, 어기구, 이장섭, 홍영표, 홍성국, 허영(가나다순) 의원 등과 같은 토론조로 묶였다. 당 대표 출마가 유력한 홍영표 의원 등 친문(친문재인)계 인사가 다수 포진돼 있어 치열한 토론이 펼쳐질 가능성이 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