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조기 협상 통해 창사 첫 두자릿수 임금인상률 기록

백정완 대우건설 대표이사(오른쪽)와 심상철 노동조합 위원장[사진=대우건설 제공]

대우건설 노사가 올해 평균 임금인상률 10%에 최종 합의하고 임금협약을 체결했다.
 
특히 노사는 동종사 대비 임금경쟁력 및 채용경쟁력 강화를 고려해 ‘하후상박(下厚上薄)’ 개념을 적용해 직급별 인상률을 차등 적용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올해 입사한 대졸 신입사원 초임이 5000만원을 넘어서게 됐다.
 
평균 임금인상률 10%는 대우건설 창사 이래 가장 높은 수준이다. 대우건설을 인수한 중흥그룹은 올해 초 인수단계에서 대우건설의 경쟁력 강화를 위해 “직원 임금을 3년 내 업계 상위 3개사 수준으로 인상하겠다”고 약속한 바 있다.
 
임금교섭 시작 한 달 만에 조기 타결된 점도 이례적이라는 평가다. 중흥그룹 인수 전인 2021년에는 8월 중순, 2020년에는 12월 말에야 교섭이 종결됐고 이 과정에서 모두 교섭결렬로 인해 중앙노동위원회의 조정까지 거치는 등 매년 협상과정이 순탄치 못했다.
 
하지만 올해는 조기에 임금교섭이 마무리됨에 따라 중흥그룹 인수 후 빠른 조직 안정화를 기대할 수 있게 됐다는 게 대우건설 측의 설명이다.
 
또한 기본연봉 인상뿐만 아니라 ‘현장중심 경영’의 일환으로 다양한 현장근무자 처우개선에도 합의했다.
 
국내 및 해외 현장수당을 직급별로 월 21만원에서 최대 29만원까지 인상하는 내용과 현장근무자 인사평가 및 승진에 대한 우대 등도 이번 합의문에 담겼다.
 
이와 함께 대우건설 노사는 전 직원에게 올해와 내년에 걸쳐 총 200만원의 격려금을 지급하고, 지난해 60만원이었던 복지포인트를 올해는 100만원으로 인상하는 데에도 뜻을 같이했다.
 
심상철 대우건설 노동조합 위원장은 “10년간 산업은행 체제하에서 5년 연속 임금이 동결되는 등 처우가 악화되면서 직원들의 사기와 회사의 경쟁력이 저하됐다”면서 “격려금 지급규모는 당초 기대치보다 부족한 수준이지만, 평균임금 인상을 통한 당사의 임금경쟁력 확보가 시급하다는데 공감했다”고 말했다.
 
대우건설 관계자는 “이번 임금 협상의 원만한 합의를 통해 지배구조 변경에 따른 대내외 우려를 불식시켰다”면서 “향후 회사의 실적을 기반으로 지속적인 임직원 처우개선을 위해 노사는 지속적으로 협력하겠다”고 밝혔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