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인천국제공항공사-도로공사-철도공사 뒤이어

서울의 한 주택가에 전기계량기가 설치돼 있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정부 5년간 공공기관에서 10만명이 넘는 비정규직 직원이 정규직으로 전환된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적자 규모가 불어나고 있는 한국전력공사는 8000명 이상 정규직으로 전환됐다.

9일 공공기관 경영정보 공개시스템인 알리오에 따르면 현 정부가 출범한 2017년부터 지난해까지 5년간 370개 공공기관의 정규직 전환실적은 총 10만1720명을 기록했다.

지난해 말 현재 일반정규직·무기계약직을 합한 정규직(현원) 인원이 41만4524명인 것을 고려하면 24.5%에 달하는 수준이다.

전일제·단시간 등 기간제 비정규직의 정규직 전환 인원은 2만4103명이고, 파견·용역·사내하도급 등 소속외 인력 비정규직의 정규직 전환 인원은 7만7617명이다.

정규직 전환실적을 연도별로 살펴보면 현 정부 첫해인 2017년 9786명에서 2018년 3만6643명으로 급증했고 2019년에도 3만4348명에 달했다. 그러다 2020년 1만8522명으로 줄었고 지난해에는 2421명에 그쳤다.

공공기관의 정규직 전환 실적은 정부의 공공기관 평가 지표로 활용됐다.

지난 5년간 정규직 전환 인원이 가장 많은 공공기관은 한국전력공사로 8259명에 달했다. 연도별 전환 실적을 보면 2019년 5688명, 2020년 2335명 등이다.

한국전력공사 다음으로는 문 대통령이 집권 초 직접 방문해 정규직 제로화 선언을 한 인천국제공항공사로 7894명이었다. 연도별로는 2017년 793명, 2018년 1714명, 2019년 763명, 2020년 4623명 등이다.

이어 한국도로공사(7563명), 한국철도공사(6230명), 한국공항공사(4162명), 한국마사회(3341명), 강원랜드(3299명), 한국토지주택공사(2952명), 한국수력원자력(2312명), 중소기업은행(2145명) 등의 순이었다.

이들 공공기관을 포함해 5년간 정규직 전환 실적이 1000명 이상인 공공기관은 총 18곳이다. 정규직 전환 실적이 전혀 없는 공공기관은 25곳이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2022 제 12회 글로벌 헬스케어포럼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우리은행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