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검수완박, 대한민국 70년 형사사법체계 흔드는 일"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신승훈 기자
입력 2022-04-25 09:19
도구모음
인쇄
글자크기 줄이기 글자크기 키우기
  • "검수완박, 정치를 위한 것 아니라고 당당히 말할 수 있나"

  • "민생 문제 안중에도 없어...희생·개혁 의지도 보여주지 못해"

안철수 대통령직인수위원장이 25일 서울 종로구 인수위원회 회의실에서 열린 제7차 전체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인수위사진기자단] 

안철수 대통령직인수위원회 위원장이 25일 ‘검수완박(검찰 수사권 완전 박탈)’에 대해 “대한민국 70년 형사사법 체계를 흔드는 일”이라고 밝혔다.
 
안 위원장은 이날 서울 종로구 통의동 인수위원회 사무실에서 열린 제7차 인수위 전체회의에서 “정치인들이 스스로를 검찰 수사 대상에서 제외한 것이 정치를 위한 것이 아니라고 가슴에 손을 얹고 당당하게 말할 수 있겠는가”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어려울 때 국민들에게 살을 내달라고, 즉 고통 분담을 해달라고 부탁하려면 정치인들 스스로가 자신의 뼈부터 깎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민생 문제는 안중에도 없고 검수완박에만 몰두하는 정치권의 모습은 국민들에게 희생의 모습도 개혁의 의지도 보여주지 못한 것”이라고 비판했다.
 
안 위원장은 “미국의 아이젠하위 대통령은 ‘원칙보다 자신의 특권을 더 소중히 여기는 사람들은 곧 둘 다 잃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면서 “국민 눈높이에 맞게 국민의 기대에 맞게 새 정부의 개혁 의지를 보여드리는 차원에서도 이 문제가 제대로 재논의되기를 희망한다”고 덧붙였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